일본 쿄호젤리? 거봉젤리? 화제의 그 젤리 파는곳부터 만드는법까지 다 모았다
일본 쿄호젤리? 거봉젤리? 화제의 그 젤리 파는곳부터 만드는법까지 다 모았다
  • 이채원 기자
  • 승인 2019.04.11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버들 사이에서 핫하다는 신기한 젤리, '쿄호젤리'

 

출처: Pixabay
출처: Pixabay

 

[문화뉴스 MHN 이채원 기자] 탱글탱글한 식감과 달콤한 과즙, 까먹는 재미까지 있는 일본 쿄호젤리가 요즘 화제이다. 

'쿄호'는 일본어로 거봉을 뜻한다. 쿄호젤리, 거봉젤리, 포도젤리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고 있는 이 젤리는 포도알 모양의 젤리로, 특이한 식감으로 국내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먹방 유튜버들이라면 다들 한 번씩은 먹어봤다는 쿄호젤리, 어떤 맛인지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이 쿄호젤리를 파는 곳을 찾는 것이 쉽지 않아 사람들의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쿄호젤리를 먹어본 사람들의 후기 및 평가, 파는 곳과 가격, 그리고 직접 만드는 법까지 알아보자. 


1. 시식 후기

맛 평가로 유명한 유튜버 '맛상무', 쿄호젤리 열풍을 가져온 장본인인 유튜버 '이공삼' 등을 비롯한 많은 유튜버들이 이미 쿄호젤리를 먹어보고 평가를 남긴 바 있다. 

'맛상무'는 이 쿄호젤리에 대해 "자연스러운 포도향이 난다"는 좋은 평가를 내렸다. 

이어서 "단단하고 쫀쫀하며, 너무 달지도 않은 자연스러운 포도맛"이라며 "맛있네" 하고 말했다. 

하지만 "새로운 맛은 아니고, 우리가 원래 알고 있는 맛있는 맛" 이라고 덧붙였다. 

또 쿄호젤리 특유의 탱글한 껍질에 대해 "재미가 있다"고 말하면서도 단단한 식감 때문에 어린아이가 먹을때에는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유튜버 '이공삼' 역시 쿄호젤리에 대해 "뾰족한 바늘로 콕콕 찔러 먹는 재미가 정말 좋다"는 평가를 남겼다. 

쿄호젤리의 맛에 대해서도 "맛은 젤리에 가까운 맛이라기보다는 그냥 포도에 가까운 맛"이라고 평가했다. 

그 외에도 여러 유튜버들을 비롯해 젤리를 먹어 본 사람들은 대체로 "자연스러운 포도맛", "향과 식감이 일품" 등 높은 평가를 내렸다. 

 

2. 파는곳과 가격

쿄호젤리는 이렇게 '맛있다'고 입소문이 난 제품이지만, 파는 곳을 찾는 것이 쉽지 않다. 

현재는 한국에서는 정식으로 판매하고 있지 않아 해외직구를 통해서만 구입할 수 있다. 

한국 해외직구 사이트에서 구매하면 배송비를 포함해 오늘(11일) 기준 2봉지에 2만 5천원선, 3봉지에는 5-6만원선에 구입하 수 있다. 

아마존 등 해외사이트를 이용하면 조금 더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3봉지에 4만원선에서 구입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된다. 

하지만 해외직구는 정해진 가격이 있지 않은 만큼 가격은 큰 폭으로 자주 변동한다. 따라서 여러 국내외 사이트들을 비교해가며 구매 당시 가장 저렴한 것을 찾는 것이 좋다. 

 

3. 만드는법 

일각에서는 비싼 가격과 긴 배송기간에 불편함을 느껴 직접 쿄호젤리를 만들어 먹기도 한다. 

쿄호젤리를 만들기 위한 준비물은 마이구미 등 포도맛 젤리, 포도주스, 동그란 모양의 틀이다. 먼저 포도맛 젤리를 전자레인지용 그릇에 담아주고, 그릇에 포도주스를 자작하게 담는다. 

비율은 원하는 식감에 따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마이구미 3봉지 기준으로 주스는 종이컵 1+1/5컵을 넣어주면 된다. 

주스를 비율에 맞게 넣었다면 이를 전자레인지에서 약 8-10분간 돌려준다. 

전자레인지에 돌리면 젤리가 완전히 녹게 되는데, 이를 충분히 식힌 후 동그란 모양의 틀에 넣어서 식혀 준다. 

냉동실에서 약 두 시간을 기다리면 맛있는 홈메이드 쿄호젤리가 완성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HN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