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사박물관, 동화작가 안데르센 전시…덴마크 왕세자비 참석
서울역사박물관, 동화작가 안데르센 전시…덴마크 왕세자비 참석
  • 박현철 기자
  • 승인 2019.05.20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1일 '안데르센, 코펜하겐 1819' 국제교류전 개막
19세기 니하운[서울시 제공
19세기 니하운
출처: 서울시

[문화뉴스 MHN 박현철 기자] 덴마크의 상징인 동화작가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의 동화가 서울을 방문한다.


오는 21일 오후 4시에 '안데르센, 코펜하겐 1819' 국제교류전시를 개막한다고 서울역사박물관은 오늘(20일) 밝혔다. 개막식에는 한국-덴마크 외교 수립 60주년을 맞아 공식 방한한 덴마크 마리 왕세자비가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올해는 덴마크 오덴세 출신의 안데르센이 자신의 꿈을 위해 코펜하겐으로 상경한 지 200년이 되는 해이기 때문에 더욱 뜻깊다.

전시에서는 안데르센의 대표작인 미운 오리 새끼, 인어공주, 장난감 병정 등 안데르센의 동화를 애니메이션으로 감상할 수 있다. 게다가 안데르센이 경험한 코펜하겐 최하층민의 삶, 안데르센 삶과 작품의 영감이 됐던 장소인 니하운, 왕립극장, 부르주아 응접실 등도 살펴볼 수 있기 때문에 안데르센 작품의 이해해 도움을 준다.

한편 안데르센은 1875년 8월 4일 75세를 일기로 사망하기까지 동화 168편, 소설 7편, 여행기 6편, 시 800여 편, 극본 50여 편 등 많은 작품을 남겨 전 세계 152개국의 언어로 번역돼 지금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