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 충북] 여성 독립운동가 전시관 규모 확대... 총 11명 소개
[MHN 충북] 여성 독립운동가 전시관 규모 확대... 총 11명 소개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05.26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출신 7명에 충북 출신 부모나 배우자 둔 여성 독립운동가 4명 더해
오는 11월 17일 순국선열의 날 전후해 개관 예정
출처: 충북도
출처: 충북도

[문화뉴스 MHN 최윤진 기자] 국내 최초로 청주에 조성되는 여성 독립운동가 전시관 규모가 당초 설립 계획보다 확대된다. 

충북도는 충북 여성 독립운동가 7명의 흉상 및 유품, 활동 자료를 전시하는 전시관을 만들 계획이었으나 4명의 지사를 더해 총 11명의 여성독립운동가를 소개할 방침이다. 

26일 도 관계자는 “우리 지역에서 태어난 여성 독립운동가 외에 충북 출신 부친이나 남편을 둔 인사도 흉상 제작 대상에 포함했다”고 밝혔다.

전시관은 청주시 상당구 방서동 미래여성플라자 1층에 조성된다. 사업비는 국비 1억5천만원을 포함해 2억원으로 계획되었으나 대상자가 늘어나면서 총 3억원으로 책정됐다. 

추가된 4명의 지사는 애국장이나 애족장을 받은 연미당(1908∼1981년)·박자혜(1895∼1943)·신정숙(1910∼1997)·이화숙(1893∼1978) 지사다. 

경기 여주 출신 연미당 지사는 충북 증편 출신 지사 연병환 선생의 딸이다. 연 지사는 1930년 중국 상하이 한인여자청년동맹 가입했으며 한국광복진선청년 공작대, 한국애국부인회 조직부장, 대한민국 임시정부 대적 선전위원회 등에서 활동했다.

주요기사

청주가 고향인 단재 신채호 선생의 부인인 서울 출신 박자혜 지사는, 3·1운동 때 조선총독부 부속병원 동료들과 함께 독립 만세 운동을 했고 남편의 광복 운동을 물심양면으로 도왔다. 

음성 출신 장현근 애국지사의 부인인 평북 의주 출신 신정숙 지사는 1940년 광복군에 입대해 징모처 제3분처위원 및 회계조장 등으로 활동했다.

서울 출신인 이화숙 지사는 임시정부 수립 때 민족 대표로 참여, 국무원 참사로 활동했으며 1920년 미국으로 넘어가 청주 출신 정양필 애국지사와 결혼한 후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했다.

출처: 충북도
출처: 충북도

새로 추가된 4명 외에 기존 7명은 신순호(1922∼2009년, 옛 청원)·박재복(1918∼1998년, 영동)·어윤희(1880∼1961년, 충주)·오건해(1894∼1963년, 충북)·이국영(1921∼1956년, 청주)·임수명(1894∼1924년, 진천)·윤희순(1860∼1935년, 옛 중원) 지사이다.

도는 이들의 흉상을 제작하고, 관련 자료와 함께 유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오는 11월 17일 순국선열의 날을 전후해 충북 여성독립운동가 전시시설을 개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