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용인시 문화가 있는 날 '마티네콘서트' 오페라
6월 용인시 문화가 있는 날 '마티네콘서트' 오페라
  • 이준호 기자
  • 승인 2019.06.08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문화가 있는 날 용인시, 마티네콘서트. 용인시민이라면 할인된 즐길 수 있다.
출처 - 용인문화재단
출처 - 용인문화재단

[문화뉴스 MHN 이준호 기자]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진행되는 '마티네콘서트'가 매회 공연을 찾는 관객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국내외 최고의 스타와 연주자들을 초청하고 피아니시트 김용배의 해설과 함께 공연을 이어나간다. 마티네콘서트는 2012년에 시작한 상설 기획공연으로 오는 26일 오전 11시 용인포은아트홀에서 진행한다.

6월 '마티네콘서트'는 모차르트의 '코지 판 투테'를 준비하며 코미디 오페라 3부작 중 마지막 작품이자 가장 여성적이고 관능적인 작품으로 콘서트 오페라 형식으로 선보인다.


열렬히 사랑해 결혼까지 약속한 약혼녀들의 변심을 다룬 모차르트의 대표적인 희극 오페라인 이 작품은 인간은 누구나 색(色)의 유혹에 약하다는 사실과 파트너의 실수에 대한 관용을 가르치는 계몽적인 작품으로 소프라노 서희정와 이세희, 메조소프라노 황혜재, 테너 구본진, 바리톤 최강지, 베이스 김민석이 출연하여 등장인물들의 미묘한 심리를 더욱 생생하게 표현할 예정이다.

한편, 용인시민의 경우 관람료를 20% 할인된 가격에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 또는 인터파크 티켓 홈페이지, 용인문화재단에서 확인할 수 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