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동생 쇼핑몰 홍보 사과... 네티즌 반응 엇갈려
  • 김민송 기자
  • 승인 2019.07.08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 6일 방송 후 오늘 8일 사과
네티즌 반응 엇갈려... "사과할 일이다" vs "별 거 아닌데 왜 혜리만 사과하냐"
출처: 혜리 공식 인스타그램, 혜리인스타
출처: 혜리 공식 인스타그램, 혜리인스타

[문화뉴스 MHN 김민송 기자] 가수 겸 방송인 혜리가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동생의 쇼핑몰 홍보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소속사를 통해 사과했다.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ING는 방송에서 혜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린다며 오늘 8일 혜리 공식 SNS에 글을 올렸다.

소속사는 "방송의 재미를 위해 했던 말이지만 그로 인해 논란과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다"라며 "이에 대해 인지하고 반성하며 이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보다 신중하게 행동하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혜리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서 가사를 가장 많이 적어 '원샷'을 받자 자신이 투자한 동생 쇼핑몰 이름을 노출했다. 이에 해당 쇼핑몰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 순위권에 오르자 누리꾼 사이에서는 혜리가 방송에서 사적인 사업을 홍보한 데 대한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될 만했고 사과하는 것이 옳다는 네티즌 반응이 있는 한편 반대 의견에 동조하는 누리꾼들도 많다. 애초에 사과할 일이 아니라는 의견과 지난 4월 6일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한 블락비 멤버 비범이 자신의 카페를 홍보했을 때도 이만큼 논란이 일고 사과했느냐는 목소리도 높다.
 

------

혜리 동생 쇼핑몰 홍보 사과... 네티즌 반응 엇갈려

지난 7월 6일 방송 후 오늘 8일 사과
네티즌 반응 엇갈려... "사과할 일이다" vs "별 거 아닌데 왜 혜리만 사과하냐"




 
MHN 포토
김민송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