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죽자"며 아내 목 조르고 흉기로 2차례 찌른 50대 징역 2년 6개월 선고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07.16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같이 죽자"며 아내 폭행하고 살해하려 한 50대 징역 2년 6월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대구지법 형사12부(이진관 부장판사)는 16일 아내를 폭행하고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특수상해 등)로 기소된 A(54)씨에 대해 징역 2년 6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4일 경북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아내와 말다툼을 하다 "같이 죽자"며 목을 조르고 흉기로 2차례 찌른 혐의를 받았다.
 
그는 이전에도 여러 차례 아내에게 흉기를 들이대며 위협하거나 폭행해 상처를 입히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가정폭력은 '공포의 일상화'를 초래하는 점에서 비난 가능성과 처벌 필요성이 높다"며 "피고인이 아내를 폭행하면서 급기야 살인미수 범행에까지 이르러 피해자와 가족 보호를 위해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같이 죽자"며 아내 폭행하고 살해하려 한 50대 징역 2년 6월




 
MHN 포토
이은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