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개봉예정영화] 뉴욕 필하모닉 96년만의 마에스트라 실화 감동 스토리 음악영화 '더 컨덕터'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10.1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개봉예정영화]
아름다운 열정으로 편견을 이겨내고 세상을 연주한 지휘자
'더 컨덕터' 티저 포스터 대공개

출처=라이크콘텐츠
출처=라이크콘텐츠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전세계 최초 마에스트라 안토니아 브리코와 그녀의 감동적인 음악이 담긴 '더 컨덕터'가 11월 국내 개봉을 확정하며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뉴욕 필하모닉을 지휘한 최초의 여성 지휘자 안토니아 브리코의 실화를 바탕으로 하는 '더 컨덕터'는 ‘거장’이라는 의미를 지닌 여성형 단어 ‘마에스트라’에 걸맞은 아름다운 음악들로 관객들을 맞이한다. 안토니아 브리코가 평생에 걸쳐 음악에 대한 열정으로 빚어낸 음악들이 스크린 속에서 펼쳐지며 관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 줄 것으로 예고하고 있다.
 
특히 '더 컨덕터'는 재즈부터 클래식 음악까지 다양한 장르를 만나볼 수 있어 하반기 주목해야 할 음악 영화로 떠오르고 있다. 최고의 지휘자라는 꿈을 가진 안토니아 브리코가 ‘여성은 될 수 없다’는 세상의 편견 앞에 열정과 노력, 아름다운 음악으로 자신을 증명하는 이야기를 다루며, 편견을 이겨내고 최초의 여성 지휘자가 되기 위한 안토니아 브리코의 열정과 음악에 대한 사랑을 고스란히 만나볼 수 있다. 
 
이번에 공개된 '더 컨덕터'의 티저 포스터는 화려하지 않은 옷차림의 안토니아 브리코가 악보와 지휘봉을 들고 있는 모습이 눈에 띈다. 겉으로 보이는 것보다 음악으로 자신을 표현하고 나타내려 했던 안토니아 브리코의 가치관을 드러내는 대목이다.
 
또한 영화의 배경이 되는 1930년대의 독특한 분위기를 담아내고 있기도 해 지금과는 다른 가치관이 만연한 시대 속에서 편견을 이겨내기 위한 음악적 여정이 쉽지 않을 것을 예고하고 있다. 한 손에 쥐고 있는 지휘봉은 10g 남짓한 무게지만 모두의 앞에서 자유롭게 휘두르기 위해 남다른 열정으로 피나는 노력을 기울였음을 짐작하게 하며 뉴욕 필하모닉 96년만의 마에스트라가 되기까지의 안토니아 브리코의 삶에 대해 궁금증과 기대감을 가지게 한다.
 
일생에 걸친 음악에 대한 사랑으로 마침내 최초의 마에스트라가 되어 아름다운 음악을 선사한 안토니아 브리코의 솔직한 이야기가 담긴 '더 컨덕터'는 11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
[11월 개봉예정영화]

아름다운 열정으로 편견을 이겨내고 세상을 연주한 지휘자

'더 컨덕터' 티저 포스터 대공개




 
MHN 포토
이은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