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어벤져스' 슈퍼엠, 데뷔와 동시에 美 '빌보드 200' 1위...방탄소년단 이후 처음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10.1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멤버들 "기쁘고 꿈만같다…슈퍼 시너지 보여드릴 것"

출처=SM엔터테인먼트
출처=SM엔터테인먼트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SM엔터테인먼트가 야심 차게 내놓은 그룹 슈퍼엠(SuperM)이 미국 무대 데뷔와 동시에 빌보드 정상에 올랐다.
 
빌보드는 13일(현지시간) 슈퍼엠의 첫 미니앨범 '슈퍼엠'이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예고 기사를 통해 보도했다.
 
한국 가수가 빌보드 무대에서 정상을 휩쓸기는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로 세 차례 빌보드 200 1위를 기록한 이후 처음이다.
 
닐슨뮤직에 따르면 지난 4일 발매된 이 앨범은 10일까지 16만8천점을 획득했다. 이 가운데 전통적인 앨범 판매량이 16만4천장이었다. 나머지는 디지털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Track equivalent albums·TEA)와 스트리밍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Streaming equivalent albums·SEA)가 차지했다. 빌보드는 음원 10곡을 내려받거나, 1천500곡을 스트리밍 서비스받은 경우 전통적인 앨범 1장을 산 것으로 간주한다.
 
슈퍼엠은 "'빌보드 200' 1위를 하게 돼 정말 기쁘고 꿈만 같다. 새로운 도전을 통해 뿌듯한 결과를 얻어 행복하고, 사랑해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슈퍼 시너지를 보여드리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슈퍼엠은 샤이니 태민, 엑소 백현과 카이, NCT127의 태용과 마크, 중국 그룹 웨이비의 루카스와 텐 등 퍼포먼스에 강점이 있는 7명이 모인 팀이다.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이번 기획을 이끌며, 유니버설뮤직그룹 산하 레이블 캐피톨뮤직(CMG)이 함께한다.
 
이 프로듀서는 "새로운 도전에 함께 해준 멤버들이 대견하고, 응원을 보내준 한국 팬들뿐만 아니라 전 세계 팬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CMG 스티브 바넷 회장 역시 "슈퍼엠은 오늘 새로운 역사를 썼다"며 "이건 단지 시작일 뿐이다. 앞으로 더 많은 일이 기다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슈퍼엠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기쁨을 감추지 못한 팬들의 댓글이 수백 개 이상 달렸다.
"데뷔 앨범으로 1위를 차지한 최초의 K-pop 데뷔 그룹. SuperM 축하해! 이 멋진 소년들은 그럴 자격이 있어!"('surf****), "우리 제왕들 슈퍼엠에게 큰 박수를 보내줘. 이들은 역사상 최초로 데뷔 앨범 빌보드 1위를 기록했어."('dini****') 등 슈퍼엠이 이룬 새 역사를 축하했다.
 
인스타그램에서도 해시태그(#)로 #superm, #supermbillboard 등을 공유해 빌보드 1위 소식을 널리 퍼뜨렸다.
 
한편, 슈퍼엠의 첫 앨범에는 타이틀곡 '쟈핑'(Jopping)을 비롯해 '아이 캔트 스탠드 더 레인'(I Can't Stand The Rain), '투 패스트'(2 Fast), '슈퍼 카'(Super Car), '노 매너스'(No Manners)까지 총 5곡이 담겼다.
 
이들은 지난 9일 미국 NBC 간판 토크쇼 '엘런 드제너러스 쇼'에 출연해 방송 신고식을 치렀으며, 11월부터 북미 투어 '위 아 더 퓨처 라이브'(We Are The Future Live)를 펼친다.
 
이번 성적이 반영된 빌보드 차트는 오는 15일께 공개될 예정이다.

-------------------------------------------------------------

멤버들 "기쁘고 꿈만같다…슈퍼 시너지 보여드릴 것"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