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망 끝에서 희망을 찾다 연극'메모리 인 드림' 8일 개막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11.07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로구 대학로 해오름예술극장에서 연극 '메모리 인 드림' 8일 개막
출처 : 스탠바이컴퍼니
출처 : 스탠바이컴퍼니, 연극 메모리 인 드림

[MHN 문화뉴스 김인규 기자] 연극 '메모리 인 드림'이 오는 8일부터 종로구 대학로 해오름예술극장에서 무대에 오른다.

앨리스는 남편 이든의 갑작스러운 죽음이 자신과 다툼 때문이라는 죄책감으로 피폐해져 가고, 삶의 의욕을 놓은 채 추억 속에 자신을 가두고 만다. 주변 사람들을 안타깝게 만들며 지내던 어느 날 앨리스는 꿈에서 이든을 만나고, 절망의 끝에서 다시 희망을 바라본다는 내용이다.

캘리포니아 출신 택시기사이자 밴드 리더인 '이든' 역은 오의식, 박은석, 김선호가 맡았으며, 시카고 출신 미술관 큐레이터 '앨리스' 역은 강연정, 서예화가 무대에 오른다.

앨리스와 이든 친구인 부잣집 외동아들 '유진' 역으로는 이이림·조원석이, 잡지사 직원 '앨런' 역으로는 오세미·고애리가 출연한다.

연극 '메모리 인 드림'은 2020년 1월 19일까지 공연 예정이다.

-----

절망 끝에서 희망을 찾다 연극'메모리 인 드림' 8일 개막

종로구 대학로 해오름예술극장에서 연극 '메모리 인 드림' 8일 개막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