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문화전시] 일제강점기 군산역사관,‘수탈의 기억-전라북도’展 개최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12.02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20년 2월 29일까지 군산 역사관서 개최
▲ 일제강점기 군산역사관,‘수탈의 기억-전라북도’展 개최

[문화뉴스 MHN 김다슬 기자] 도시재생선도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일제강점기 군산 역사관에서 지난 11월 29일부터 오는 2020년 2월 29일까지 특별기획“수탈의 기억-전라북도”展을 개최한다.

군산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일제강점기 군산 역사관 3층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강임준 군산시장을 비롯해 동국사 주지 종걸스님, 황대욱 한국예술총회 군산지회장 등 각계 인사들이 참석해 제1회 특별기획전 개최를 축하했다.

이번 특별기획 “수탈의 기억-전라북도”展은 전라북도에서 자행된 정신적·물질적 수탈을 알리고 이에 항거한 선열들의 정신을 기리는 전시로 동진수리조합 공사 사진, 창씨개명 자료인 전주봉서재를 비롯해 신사참배, 부역 등 일제의 만행을 고발하는 자료와 전라북도에서 활동한 독립운동가의 유품 등 200여점의 관련 자료들이 전시돼 일제강점기 당시 전라북도의 모습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현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산시 관계자는 “수탈의 기억-전라북도”展을 통해 전라북도에서 자행된 일제 수탈의 실상을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히며 특히 전라북도 관찰사를 지낸 매국노 이완용과 이두황의 파렴치한 면모를 확인할 수 있는 족자, 유묵 등도 공개돼 우리 민족의 항일 정신을 되새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군산 문화전시] 일제강점기 군산역사관,‘수탈의 기억-전라북도’展 개최







 
MHN 포토
김다슬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