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문화컨텐츠] 여수시, 지자체 최초 SF 웹드라마 ‘호접몽’ 제작
  • 홍현주 기자
  • 승인 2019.12.11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숨은 관광지 소개, 출산율 감소 등 사회문제 다뤄

▲ ‘호접몽’ 촬영 현장 모습

[문화뉴스 MHN 홍현주 기자] 관광 웹드라마 선두 도시 여수가 전국 지자체 최초로 SF 웹드라마를 선보인다.

여수시는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지역 관광지에서 출산율 감소 문제를 소재로 한 웹드라마 ‘호접몽’을 촬영했다고 11일 밝혔다.

나비가 되는 꿈이라는 뜻의 ‘호접몽’은 나비 형태의 여수 지형과 소라면 중촌 쌍둥이 마을을 모티브로 미래에서 꾸는 꿈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인구가 급격히 감소한 2100년, 여수시에서 인공 제작한 여미로는 2023년 여수로 시간여행을 온다.

그곳에서 여미로는 정다정을 만나 사랑에 빠지고 대가족의 정을 느낀다.

이번 웹드라마는 한 세기를 넘나드는 획기적이고 기발한 구성이 독보인다.

미래 세계는 애니메이션과 CG로 그려내고 2023년 현재는 실사로 촬영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돌산읍 큰끝등대와 대미산 동굴, 소라면 장척 타이타닉 공원 등 세간에 알려지지 않았지만 경관이 뛰어난 숨은 관광지를 영상에 담아 소개한다.

여수시는 올 12월 말까지 영상 편집과 보정 작업을 하고 내년 3월까지 애니메이션·컴퓨터그래픽, 포스터·OST 제작을 마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사회와 유튜브 영상 배포는 내년 4월로 예정돼 있다.

시 관계자는 “올해 웹드라마 ‘동백’이 국내외적으로 큰 인기를 끌면서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에 대한 국민 공감대가 높아졌다”며 “내년에 선보일 호접몽이 동백을 뛰어넘을 수 있도록 제작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MHN 포토
홍현주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