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 청소년 출연자 보호 위해 프로그램 잠정 중단
  • 주현준
  • 승인 2019.12.1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연자 보호 위해 프로그램 잠정 중단, 홈페이지에 공식사과문 게시
- 출연자에 사과 및 지원 방안 마련
- 유아어린이특임국장·유아어린이부장 보직 해임
- 제작진 전면 교체
-‘시스템 점검과 종합 대책 수립을 위한 긴급 대응단’운영

출처: EBS 보니하니 홈페이지
출처: EBS 보니하니 홈페이지

EBS(사장 김명중)는 최근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 프로그램 사고와 관련해, 12일 청소년 출연자를 보호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또 출연자가 미성년자임을 감안해, 출연자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김명중 사장은 이날 오전 전 간부들을 대상으로 긴급 회의를 소집해 이번 사태에 대해 엄중히 질책하고 철저한 원인 분석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특히 출연자 보호를 위한 대책에 만전을 기하라고 강조했다.

 김명중 사장은 이날 회의에서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무겁게 받아들여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 프로그램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부장을 보직 해임하고, 프로그램 제작진을 전면 교체했다. 이와 함께 프로그램 관계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고, 제작 시스템 전반에 걸쳐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EBS는 이를 위해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시스템 점검과 종합 대책 수립을 위한 긴급 대응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김명중 사장은“이번 사태는 EBS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로, 사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 시스템 전체를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면서“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출연자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