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미스터트롯’, 역대급 퍼포먼스! “제2의 송가인 나오나?”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12.16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 CHOSUN 신개념 트로트 오디션‘내일은 미스터트롯’
101팀의 고퀄리티 퍼포먼스, 안방 1열에서 편하게 즐기자!
출처=
출처=TV CHOSUN ‘미스트롯’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TV CHOSUN 신개념 트로트 오디션 ‘미스터트롯’ 101팀의 참가자들이 시청자의 눈과 귀에 ‘올 하트’를 띄울 역대급 퍼포먼스를 펼친다.

오는 1월 2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은 국내 최초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 시즌2 버전으로, ‘제 2의 송가인’을 꿈꾸는 트로트를 사랑하는 ‘남자’들이 모여 치열한 경쟁과 화끈한 무대를 선사하는 신개념 트로트 오디션이다. 보다 크고 보다 넓게, 트로트의 판을 키워 대한민국 가요계의 지각변동을 일으킬 또 하나의 역작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미스터트롯’ 101팀 참가자들이 첫 예심부터 평소 쉽게 볼 수 없던 기상천외한 퍼포먼스를 대거 쏟아냈다. 참가자들은 뛰어난 가창력을 바탕으로, 휘황찬란한 의상부터 재치 만점 소품까지 손수 준비한 놀라운 준비성으로 ‘미스터트롯’을 향한 비장한 각오를 드러냈다.

이윽고 예심 무대의 막이 오르자, 참가자들은 텀블링을 하며 무대 위에 등장하는 가 하면, 현란한 비트박스와 파워풀한 공중돌기는 물론, 자유자재로 얼굴 표정과 목소리를 변화시키는 다재다능한 끼를 분출해냈다. 또한 한 참가자는 식스팩을 넘은 에잇팩 조각 복근을 드러내며 현장의 환호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각자의 개성과 강점을 한껏 드러낸 참가자들의 뜨거운 열정이 흡사 라스베이거스에서 뜨거운 인기를 모으고 있는 ‘태양의 서커스’ 공연을 보는 듯한 신선함과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를 지켜보던 심사위원들 역시 매 무대마다 눈을 떼지 못한 채 떡 벌린 입을 좀처럼 다물 줄 몰랐다. 장윤정 이하 13인의 마스터들은 “본선이 아니라 예심이 맞느냐”고 제작진에게 재차 묻는가하면, “이건 한국에서만 보기 아까운 퍼포먼스다! 세계로 강제수출 해야한다!”, “라스베이거스에 가서 공연을 해도 통할 것”, “미친 사람들만 모였다!” 등 감탄을 쏟아내며 기립박수를 보냈다.

실제 ‘미스터트롯’ 전 시즌인 ‘미스트롯’이 국내 투어는 물론 하와이, LA 등 미주 지역에 진출해 성황리에 투어를 끝마친 상황. ‘미스터트롯’이 한층 강화된 퍼포먼스를 무기로 해외에 진출해 K-트로트의 위상을 넓힐 수 있을 것인지 귀추를 주목케 하고 있다. 

제작진은 “‘미스터트롯’ 구성원이 힘과 에너지가 넘치는 남자 참가자들로 이뤄진 만큼, 매 미션마다 전 시즌에 비해 더욱 파워풀하고 에너제틱한 무대가 펼쳐질 것”이라고 전하며 “‘미스터트롯’이 국내와 미국은 물론, 더 많은 나라에 진출해 K-트로트의 위상을 떨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신개념 트로트 오디션 ‘미스터트롯’ 첫 방송은 2020년 1월 2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
TV CHOSUN 신개념 트로트 오디션‘내일은 미스터트롯’
101팀의 고퀄리티 퍼포먼스, 안방 1열에서 편하게 즐기자!







 
MHN 포토
이은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