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혼전임신 밝힌 엑소 첸, 배신감 느낀 팬들은 퇴출 시위 예고
  • 오지현
  • 승인 2020.01.17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외집회 신고서 접수증까지 게시하며 시위 예고
'EXO-L ACE 연합', "18일까지 SM 측의 공식입장이 없을 시 시위 감행"
사진: 문화뉴스 이지숙 기자, 엑소 첸 탈퇴 시위 예고
사진: 문화뉴스 이지숙 기자, 엑소 첸 탈퇴 시위 예고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글로벌 아이돌 그룹 '엑소'의 첸이 열애 소식을 건너뛰고 결혼과 임신 소식을 전한 가운데, 후폭풍이 거세게 몰아치고 있다.

현재까지 첸을 둘러싸고 퇴출과 활동을 요구하는 팬들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퇴출을 요구하는 팬들이 시위를 예고하고 있다.

 

출처: 'EXO-L ACE 연합' 트위터, 엑소 첸 탈퇴 지지 성명서
출처: 'EXO-L ACE 연합' 트위터, 엑소 첸 탈퇴 지지 성명서

지난 16일, 엑소의 팬카페 'EXO-L ACE 연합'은 온라인을 통해 첸의 탈퇴를 요구하는 공식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팬들에게 커다란 상처와 혼란을 준 첸의 활동 강행이 그룹 이미지에 막대한 실추를 불러올 것이라고 판단했다"라며 "첸이 엑소 멤버로서 활동하는 것에 대한 지지 철회를 선언하며 SM 엔터테인먼트에게 첸의 탈퇴를 요구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들은 "대중에게 비추어짐은 물론 EXO라는 그룹 자체의 이미지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다", "엑소 팬덤의 분열 및 와해가 심각하다", "불안정한 단체 스케줄은 팬덤과 아티스트 모두에게 피해가 된다"라는 이유를 들며 첸의 탈퇴를 주장했다. 

 

출처: 'EXO-L ACE 연합' 트위터, 엑소 첸 탈퇴 지지 성명서
출처: 'EXO-L ACE 연합' 트위터, 엑소 첸 탈퇴 시위

성명 발표 이후, SM엔터테인먼트의 공식적인 답변이 없자 'EXO-L ACE 연합'은 자신들의 트위터를 통해 "18일까지 SM 측의 공식 입장이 없을 시에 바로 다음 날인 19일 유료 팬클럽 'EXO-L 에이스 연합'의 첸 퇴출 시위가 감행될 예정이다"라고 발표했다.

또한, 이들은 서울 강남 경찰서에 제출한 '옥외집회 신고서 접수증'의 사진을 함께 올리기도 했다.

이들이 공개한 접수증에 의하면, 엑소 첸 팀 내 퇴출 요구 시위는 19일 오후 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삼성동 159 코엑스 SM 아티움 앞 인도에서 시위가 펼쳐질 예정이다.

-----

옥외집회 신고서 접수증까지 게시하며 시위 예고
'EXO-L ACE 연합', "18일까지 SM 측의 공식입장이 없을 시 시위 감행"






 
MHN 포토
오지현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