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어서와' 주역들, 2020년 설맞아 '서프라이즈 신년 메시지' 전달
  • 오윤지 기자
  • 승인 2020.01.2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월 25일(수) KBS 수목드라마 '어서와' 첫 방송

[문화뉴스 MHN 오윤지 기자] KBS 수목드라마 '어서와' 출연진이 2020년 설맞이 '서프라이즈 신년 메시지'를 전했다.

2020년 봄 첫 방송을 앞둔 드라마 '어서와'는 인간으로 변신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인간이 만나 미묘한 설렘을 그리는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주역배우 김명수, 신예은, 서지훈, 윤예주, 강훈 5인방은 2020년 구정을 맞아 촬영 현장에서 직접 작성한 신년 메시지를 전해왔다.

알 수 없는 이유로 사람이 되어버린 고양이 홍조 역의 김명수는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라는 따뜻한 메시지와 고양이 캐리커처를 그렸다. 사람에게 상처받아도 끝까지 정을 떼지 못하는 김솔아 역의 신예은은 "꽃길만 걸으시길 응원하고 기도하겠습니다"라는 멘트를 적었다.

이어 무심하고 차가운 듯 행동하지만 사실 누구보다 깊은 상처를 품고 있는 가죽공방 겸 카페 주인 이재선 역의 서지훈은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라는 문구를, 겁은 많지만 그림을 그릴 때는 무엇도 두렵지 않은 디자이너 은지은 역의 윤예주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어서와' 많이 사랑해주세요"라는 인사를 남겼다. 언제나 어디서나 유쾌하고 즐거운 고두식 역의 강훈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파이팅 넘치는 기운을 내뿜었다.

한편 제작진 측은 "현장 분위기가 역대급으로 좋다, 워낙 훌륭한 배우들이 모여 서로를 배려하고 같이 의논하며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무척 재미있고 아주 따뜻한 청춘물이 완성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KBS 새로운 수목드라마 '어서와'는 오는 3월 25일(수) 첫 방송 예정이다.

-----

드라마 '어서와' 주역들, 2020년 설맞아 '서프라이즈 신년 메시지' 전달

오는 3월 25일(수) KBS 수목드라마 '어서와' 첫 방송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