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재정부, '세계경기침체 우려 커지고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거시경제금융 점검 회의
  • 윤승한 기자
  • 승인 2020.03.2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재정부 거시경제금융 점검회의 결과
단기자금시장 수급상황과 원화 유동성 공급 채널이 적절히 작동하는지 검토
사진 출처=기획재정부
사진 출처=기획재정부

[문화뉴스 MHN 윤승한 기자] 김용범 제1차관은 3월 23일 월요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거시경제금융 관련부서를 긴급 소집하여 코로나19 관련 국내외 실물경제 및 금융시장 파급영향을 점검하였다.

코로나19가 미국·유럽 등지로 광범위하게 확산됨에 따라, 세계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고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것으로 논의했다.

또한, 감염병 추가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주요국의 이동금지 조치가 본격화됨에 따라, 글로벌 실물경제는 당초 예상보다 더 크게 위축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국제금융시장에서는 美 연준의 대규모 채권 매입 등 적극적인 시장안정조치에도 불구하고, 채권 스프레드가 확대되는 등 글로벌 유동성 확보 경쟁이 고조되고 있으며, 현금보유 선호와 위험기피(risk-off) 심화로 대표적 안전자산인 美 국채시장의 변동성도 크게 확대되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 연준은 제로금리 인하, 대규모 국채 및 MBS 매입, 긴급 유동성 프로그램(CPFF, PDCF, MMLF 등) 재도입 등 미 국채시장 안정을 위해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김용범 차관은 최근 미국과의 600억불 통화스왑 체결로 달러 유동성 공급여건이 크게 개선되었으나, 국내 금융시장이 글로벌 금융시장 흐름에 민감하게 반응해 온 만큼 여전히 경각심을 갖고 대응해 나가야 함을 강조하였다.

-----

기획재정부, '세계경기침체 우려 커지고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거시경제금융 점검 회의

기획재정부 거시경제금융 점검회의 결과
단기자금시장 수급상황과 원화 유동성 공급 채널이 적절히 작동하는지 검토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