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이보영, "솔직함 지닌 직진캐릭터에 끌렸다" 멜로퀸의 귀환
  • 이지숙
  • 승인 2020.03.30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오는 4월 25일 첫 방송
'화양연화' 이보영, 가슴 설레게 하는 감성 멜로의 주인공으로 올봄 돌아온다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이보영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이보영

 

[문화뉴스 MHN 이지숙 기자] 이보영이 ‘화양연화’와 윤지수 캐릭터에 끌린 이유를 밝혔다.

오는 4월 25일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은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과 지수(이보영)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다.

극 중 이보영은 부유한 집안 출신으로 곱게 자랐지만, 세월이 흘러감에 따라 모진 풍파를 겪은 현재의 윤지수 역을 맡았다. 윤지수(이보영 분)는 굳은 심지를 지닌 인물로, 꿋꿋하게 일하며 살아가던 와중에 과거의 첫사랑인 한재현(유지태 분)과 다시 만나 감정의 변화를 겪는다. 달라진 상황 속 재회한 두 사람이 어떤 로맨스를 그려나갈지, 이들의 케미에도 시선이 집중된다.

이보영은 “어떠한 힘든 상황이 와도 무너지지 않는, 외면도 강하고 단단하지만 내면 역시 단단한 인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또한 자신의 마음을 따라 순수하게 직진하는 솔직함도 마음에 들었다”며 윤지수 캐릭터의 매력을 한 마디로 정리해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보영은 “‘화양연화’가 가져다주는 향수가 좋았다. 또한 작품 속 캐릭터들이 건강하고 사랑스럽게 느껴졌다. 이렇게 매력적인 캐릭터들뿐만 아니라, 대사 또한 정말 예뻐서 믿고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뿐만 아니라 “무언가를 더 표현하려고 애쓰지 않아도 눈물이 절로 나오고, 대사를 뱉을수록 캐릭터에 푹 빠져든다”고 덧붙이며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예고하기도 했다. 명불허전 ‘멜로 퀸’ 이보영이 탄생시킬 윤지수는 어떤 모습일지 더욱 기다려진다.
 
독보적인 분위기로 올봄 잊지 못할 감성 멜로를 선보일 이보영의 열연은 ‘하이바이, 마마!’ 후속으로 오는 4월 25일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제공=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

'화양연화' 이보영, "솔직함 지닌 직진캐릭터에 끌렸다" 멜로퀸의 귀환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오는 4월 25일 첫 방송
'화양연화' 이보영, 가슴 설레게 하는 감성 멜로의 주인공으로 올봄 돌아온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