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라디오' 장민호 "영탁은 많이 의지하는 동생"
  • 정지윤 기자
  • 승인 2020.07.14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터 라디오' 장민호 “호기심 천국 출연 당시, 종이배 실험에서 가라앉아”
출처: KBS
출처: KBS

[문화뉴스 MHN 정지윤 기자] 13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미스터 트롯'의 장민호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윤정수는 “'미스터 트롯'과 '미스터 라디오'의 만남이다. 장민호를 섭외하기 위해서 공을 많이 들였다”라며 장민호를 맞았고, 장민호는 “아이돌 할 때 윤정수 선배님과 인연이 있다. 유비스 시절 '호기심 천국'에 자주 나갔다. 한강에 종이배 띄울 때 나가서 가라앉았다” 라며 '호기심 천국' 레전드 실험으로 꼽히는 편에 출연했던 걸 인증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남창희씨와도 자주 만났다. '드림팀'에 진짜 많이 나갔다”라고 언급했지만 남창희는 이를 기억하지 못했고 장민호가 “그땐 제가 무명이었다. 당연히 기억 못할 것” 이라고 하자, 남창희는 “저는 지금도 무명이다 유명무실이다” 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도 많이 찍지 않았냐는 청취자의 질문에는 “몇 개 찍었다. 아직 나오지 않아서 다 말할 수는 없지만 단백질도 찍고, 아파트도 찍었다” 라면서 “가장 찍고 싶은 건 화장품 광고였는데, 최근에 찍었다.”라고 말해 윤정수, 남창희의 부러움을 샀다.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 영탁과 함께 출연해 화제가 됐다”라고 언급하자 장민호는 ”잠재돼있는 연기 매력을 찾았다. 전광렬이 사극 촬영장으로 데려가서 카메오 출연한 건데 너무 재밌었다” 라고 말했고, 계속 연기를 하고싶은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는 “기회가 된다면 해보고 싶다.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를 풀어내는 형사 역할이 욕심난다” 라고 답했다. 

또한 한 청취자가 “영탁이랑은 자주 보냐”고 묻자 장민호는 “거의 매일 본다. 못보는 날은 영상통화라도 한다. 영탁이랑 통화하면 유쾌해진다. 많이 의지하는 동생이다”라며 영탁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고, 남창희는 “그 정도면 거의 부부다” 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
'미스터라디오' 장민호 "영탁은 많이 의지하는 동생"
'미스터 라디오' 장민호 “호기심 천국 출연 당시, 종이배 실험에서 가라앉아”







 
MHN 포토
정지윤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