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펠트, '자전적 에세이 '1719' 예약 완판, 23일 일반판으로 출간
  • 윤자현 기자
  • 승인 2020.07.21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핫펠트, 17세부터 19세까지 스토리북
출처: 아메바컬쳐, 핫펠트
출처: 아메바컬쳐, 핫펠트

[문화뉴스 MHN 윤자현 기자] 발간 이틀 만에 완판된 원더걸스 출신 싱어송라이터 핫펠트(예은)의 에세이가 일반판으로 나온다.

소속사 아메바컬쳐는 "팬들의 지속적인 요청에 힘입어 '1719(부제: 잠겨 있던 시간에 대하여·이하 1719)' 일반판을 오는 23일부터 판매한다"고 20일 밝혔다.

'1719'는 핫펠트가 지난 4월 동명의 정규 1집을 내며 함께 출간한 자전적 스토리북으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경험이 담긴 핫펠트의 일기 같은 책이다.

앨범 ‘1719’는 ‘Satelite(feat.ASH ISLAND)’와 ‘Sweet Sensation(feat.SOLE)’ 타이틀 곡 두 곡을 포함하여 총 14곡이 수록된 앨범이다. 책에는 앨범의 CD가 같이 동봉되어 있으며 예약으로 판매된 1,719권의 책의 첫 장에는 도서를 구매한 독자가 서명할 수 있는 란이 있다.

 

‘1719’는 핫펠트가 17세부터 19세까지 해당하는 기간 동안 겪은 정신적 고통과 연애, 가족, 원더걸스 활동 시절, 음악 작업 등에 대한 이야기가 가감 없이 녹아 있다.

발매 당시 1천719권만 한정 판매된 이 책은 한때 인터파크 '시·에세이' 분야에서 예약 판매 1위에 올랐고 이틀 만에 모두 팔렸다.

 

-----

핫펠트, '자전적 에세이 '1719' 예약 완판, 23일 일반판으로 출간

핫펠트, 17세부터 19세까지 스토리북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