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화식당 1972’, 산해진미 ‘새돌삼합’ 출시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9.16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MHN 김동호 기자] ‘삼화식당 1972’는 ‘새돌삼합’ 신메뉴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신메뉴 ‘새돌삼합’은 '조개의 황제' 새조개를 불판에 살짝 익혀서 새조개와 차돌박이, 천금채, 꼬들빼기 김치와 함께 먹는 메뉴이다.

새조개는 겉모습은 일반 조개류와 비슷하지만 살에 붙어 있는 긴 발이 새의 부리를 닮아서 새조개라 하며 ‘조개의 귀족’이라고도 불린다.

삼화식당1972의 관계자는 “답답하고 불안한 시기에 일상 속 작은 즐거움과 위로를 전해드리기 위해 서해에서 주로 맛볼 수 있던 새조개를 서울 도심에서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신메뉴를 선보이게 됐다”고 전했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