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즌팩토리 몸캠피싱 및 피씽•동영상유포협박 피해자 도와
  • 박정래 기자
  • 승인 2020.10.1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몸캠피싱은 매년마다 발생건수가 증가하고 있다. 기존의 범죄들에 비해 범행 준비과정이 비교적 간단해 많은 모방 조직들이 생겨나고 있으며, 수법들이 진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국내·외 조직들이 결탁하는 사례들도 늘어나고 있는데, 국내조직들은 대포통장이나 현금인출, 중국송금 등 협박으로 갈취한 돈을 현금화해 중국으로 송금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중국조직들은 유인책을 담당할 이들을 자국에서 모집해 국내로 보내 범죄에 가담시키고 있다.

국내에서는 검거가 성공해도 일개 조직원에 그치는 경우가 많고 중국에서 활동 중인 총책들은 국내의 수사망을 피하고자 자국에서 활동하고 있다.

지난 23일 보도된 피해사례만 살펴봐도 인출책을 검거하는 것에서 그쳤는데, 내용에 따르면 영상통화 과정에서 자신의 알몸을 보여준 A씨는 B씨에게 영상물 및 동영상 유포 협박을 받아 총 33회에 걸쳐 4천418만원을 송금하였는데, 수사기관에 덜미를 잡힌 사람은 B씨가 아닌 C씨였다. C씨는 계좌를 빌려주고 입금된 금액을 인출해 B씨에게 전달했다.

이러한 가운데, IT보안회사 ‘디시즌팩토리’가 몸캠피씽 해결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 다년간의 유포차단 솔루션과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에 박차를 가해 시스템들을 운용하고 있다. 피해 접수와 동시에 상담을 진행해 이후 영상의 유포 차단을 시작하며, 작업을 완료한 이후에도 실시간 모니터링 작업들을 제공해 추가적인 피해를 모두 막고 있다.

관계자는 “인터넷 협박 및 핸드폰 해킹이 결합된 범죄인 몸캠피씽은 기술력을 보유한 곳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라며 “당사는 지속적으로 기술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보안업체와 기술제휴 등을 체결해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