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막히는 세 여인의 심리게임 2020 예술의전당 연극 '신의 아그네스' 개최
  • 양은정 기자
  • 승인 2020.10.2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녀원의 기이한 사건을 둘러싸고 펼쳐지는 이야기
환상의 케미 선사, 전 회차 원 캐스트 라인업 완성
사진=예술의전당

[문화뉴스 MHN 양은정 기자]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은 연극 '신의 아그네스'를 오는 11월 7일(토)부터 11월 29일(일)까지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 무대에 올린다.

연극 '신의 아그네스'는 순수함 속에 광적인 모습이 내재된 ‘아그네스 수녀’, 그런 그녀를 신 가까이에서 보살피려는 ‘원장수녀’ 그리고 진실을 밝혀 아그네스를 구하려는 정신과 의사 ‘닥터 리빙스턴’. 서로 다른 상처를 가진 이 세 명의 등장인물 사이에 벌어지는 기적과 소통, 그리고 치유에 관한 이야기다.

자신이 낳은 아기를 살해한 젊은 수녀 아그네스. 수녀원의 기이한 사건을 둘러싸고 펼쳐지는 전개로 추리와 반전이 거듭되며 숨 막히는 심리게임이 120분간 계속된다. 여성만의 아픔과 슬픔을 그린 수작(秀作)이라 평가받고 있는 이 작품은 아그네스를 둘러싼 복잡하고 첨예한 갈등구조를 통해 어머니이자 딸, 아내로 살아가는 모든 여성들의 굴곡진 인생 여정을 여과 없이 보여준다. 닥터 리빙스턴과 원장수녀가 아그네스를 통해 자신의 아픔과 슬픔을 위로 받듯 관객들도 이 작품을 통해 운명과 같은 번민의 긴 여행 속에서 자신의 삶을 재발견하게 되며, 기적이란 신과의 관계가 아닌 우리 삶 속에 있음을 깨닫게 된다.

현대연극의 화제작으로 손꼽히는 '신의 아그네스'는 예측불허 사건 전개, 최면술을 통한 과거 회상, 여의사의 독백 등 효과적인 극작술과 성가, 외설스러운 노래, 손바닥 출혈 등 극적인 무대 효과로 극을 엮어가며 시종일관 관객의 감성과 흥미를 자극한다.

사진=예술의전당

정통 연극 무대 첫 도전, 박해미 동아연극상이 인정한 탄탄한 연기력의 소유자, 이수미 신선한 마스크로 천의 얼굴을 연기, 이지혜 세 명의 배우로 치밀한 심리묘사가 돋보이는 연극 '신의 아그네스'의 이번 캐스팅은 공연무대와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독보적인 매력을 가진 세 배우가 환상적인 호흡으로 소름끼치는 연기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극중 해설자이자 인터뷰어 역할의 닥터 리빙스턴 역에 정통연극 무대에 처음으로 도전하는 박해미 배우. 아그네스가 가진 성스러움을 법으로부터 보듬고자하는 원장수녀 역에는 다양한 연극작품으로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이수미 배우가 맡았다. 순수함과 신비로움 속에 광적인 모습까지 폭넓은 연기력을 선보여야 하는 아그네스 역에는 이지혜가 출연한다. 등·퇴장도 거의 없이 세 사람의 재능과 열정만으로 가득 채워질 이번 무대에서 펼쳐질 연기 호흡에 연극계의 관심이 뜨거운 이유이기도 하다.

한국 연극 역사상 가장 오랫동안 사랑 받아온 명작!
윤석화(83년·86년), 신애라(92년), 김혜수(98년), 전미도(08년) 등 열연!

연극 '신의 아그네스'는 1983년 초연 당시 윤석화(83년·86년), 故 윤소정이 각각 아그네스와 닥터 리빙스턴으로 출연하였고, 이 후 신애라(92년), 김혜수(98년), 전미도(08년) 등 당대 최고 인기배우가 출연하며 수많은 스타를 배출하였다. 지난 2018년에는 故 윤소정 추모공연에 딸인 오지혜가 같은 역(닥터 리빙스턴)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매 공연마다 매진을 기록하며 대표적인 국내 베스트셀러 연극으로 자리매김해오며 작품성과 대중성 모두 A+, 2020년 최고의 흥행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인기 희곡작가 존 필미어(John Pielmeier)의 메가히트작!

미국 인기 희곡작가 존 필미어(John Pielmeier)는 1976년 뉴욕의 수녀원에서 일어난 영아 살해사건을 바탕으로 종교, 기적, 구원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게 된다. ‘오늘날에도 과연 성인이 존재하는가?’, ‘오늘날 기적들은 일어나고 있는 것이며, 이런 현상들은 실제로 있었던 일인가?’ 이러한 사건의 진실, 종교에 대한 의문과 번민은 「신의 아그네스」를 집필하는데 사상적 뿌리가 되었다. 1978년, 본격적인 집필을 시작으로 그 해 여름, 1차 대본을 완성한 그는 세 명의 연기자를 선발해 여러 차례 낭독회를 열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다. '신의 아그네스'는 1982년 봄, 브로드웨이 무대에 처음 오른 이후 ‘여배우의 에쿠우스’로 불리며 현재까지도 전세계에서 성황리에 공연되고 있다.

---
숨막히는 세 여인의 심리게임 2020 예술의전당 연극 '신의 아그네스' 개최

수녀원의 기이한 사건을 둘러싸고 펼쳐지는 이야기
환상의 케미 선사, 전 회차 원 캐스트 라인업 완성





 
 



 
MHN 포토
양은정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