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WC' 러시아 대표팀 전원 도핑 의혹..월드컵 개최 악영향?
  • 박문수
  • 승인 2017.06.25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MHN 박문수 기자] 2018 월드컵 개최국 러시아 대표팀이 도핑 논란에 휩싸였다. FIFA가 최근 2014 브라질 월드컵 당시 대회에 나섰던 러시아 대표팀 선수들 전원에 대한 도핑 테스트에 나선다. 

영국의 '데일리 메일'은 25일 'FIFA가 2014 브라질 월드컵 당시 출전한 러시아 대표팀 선수들 23명에 대해 도핑 테스트를 앞두고 있다'고 알렸다. 영국의 '가디언'을 비롯한 해외 여러 매체에서도 이같은 사실을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세계 반도핑기구에서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도핑 의혹을 받고 있는 러시아 출신 선수들은 34명이다. 이 중 23명이 지난 브라질 월드컵 최종 명단에 승선했고, 이들 중 5명의 선수는 이미 컨페더레이션스컵을 통해 약물 검사를 받았다.

육상계를 비롯한 여러 국가 대항전에서 약물 복용 논란을 일으켰던 러시아인 만큼 FIFA는 이번 도핑 의혹에 대대적인 제재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는 내년 열리는 월드컵 개최국이다. 대회 전부터 스포츠 정신에 발하는 도핑 의혹으로 곤욕을 치르게 됐다. 여러 스포츠에서도 이미 도핑 의혹을 받았던 러시아인 만큼 이번 도핑 테스트 결과 23명의 선수가 모두 적발될 경우 내년 월드컵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러시아는 지난 브라질 월드컵 당시 대표팀과 함께 H조에 속했다. 대표팀과는 1-1 무승부를 기록했고, 당시 러시아는 벨기에 그리고 러시아에 밀려 2무 1패로 조3위를 기록. 조별 예선에서 탈락했다. 

pmsuzuki@mhns.co.kr




 
MHN 포토
박문수 | pmsuzuki@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