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 이상 할인 받고 대관하는 방법은? '서울형 창작극장'
50% 이상 할인 받고 대관하는 방법은? '서울형 창작극장'
  • 서정준
  • 승인 2018.02.06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형 창작극장 홈페이지

[문화뉴스 MHN 서정준 기자] 서울시가 2018년 '서울형 창작극장' 12곳 내외를 선정해 2월부터 연말까지 임차료 11개월분을 전액 지원한다.

서울형 창작극장 선정 2년 차 '연우소극장'은 지난 해 하반기 한국 공연예술계 정치・사회적 이슈에 주목하는 '권리장전' 프로젝트를 선보여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다. '권리장전'은 21개의 극단이 대거 참여한 이례적인 프로젝트이나, 불안정한 공연예술 창작환경에 노출된 소극장의 경우 '그림의 떡'인 게 사실. 하지만 운영난에 처한 소극장에 임차료를 지원하는 '서울형 창작극장' 사업을 통해 '연우소극장'의 대규모 프로젝트 꿈은 곧 현실이 됐다.

'서울형 창작극장' 사업은 대학로 일대 300석 미만 소극장에 임차료를 지원하고, 지원 받은 소극장은 순수예술 공연단체에 50% 이상 할인된 대관료로 공연장을 대관하는 방식이다.

젠트리피케이션(구 도심이 번성해 중산층이 몰리면서, 임대료가 상승하고 비싼 월세를 감당할 수 없는 원주민이 다른 곳으로 내몰리는 현상)으로 타격 입은 소극장의 운영난을 해소하고, 공연예술계 창작활성화를 위해 2016년부터 시작된 '서울형 창작극장' 사업은 상업공연보다는 순수창작극 위주로 무대에 올리며 대학로의 브랜드 가치를 쌓아온 소극장들을 대상으로 한다. 특색 있는 공연을 기획하는 소극장들이 문을 닫거나 외곽으로 내몰리는 위험에서 벗어나, 임차료 걱정 없이 창작활동과 실험적인 도전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2년 연속 서울형 창작극장으로 선정된 '아트씨어터문'의 문승재 대표는 이 사업의 가장 큰 장점으로 서울시가 공연장 운영 시 가장 큰 부담인 임차료를 지원해줌으로써 연극인들이 보다 자유롭게 창작활동에 전념할 수 있다는 점을 꼽았다. 실제로 '아트씨어터문'은 희곡의 거장, 안톤 체홉의 전용관으로서 '여름체홉축전'을 자체 브랜드화해 고전 명작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이해도를 높여가고 있다.

한편, 2017년 사업추진 결과, 12개의 소극장이 '서울형 창작극장'으로 지정돼 총 275개 공연단체가 320편의 작품을 무대에 올렸다. 극장 당 평균 공연 횟수의 경우, 2016년 18회에서 2017년 27회로 50% 증가했으며 극장 평균 가동률도 85%를 상회하는 등 공연예술계 창작활성화 측면에서 소기의 성과를 냈다.

또한, 올해는 작년 개설한 서울형 창작극장 홈페이지를 적극 활용해 서울형 창작극장으로 지정된 공연장을 대관하려는 공연예술단체를 대상으로 극장소개, 대관일정, 대관료 할인정보를 효과적으로 안내하는 등 사업홍보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오는 19일까지 서울시는 2018년 서울형 창작극장(12개 내외)과 운영단체(1개)를 모집한다.

주요기사


참가 가능 소극장은 공연단체(개인)가 직접 운영하는 대학로(이화동, 동숭동, 혜화동 등) 소재 300석 미만 등록 공연장이다. 임차료 지원을 받으면 연중 12주~22주 동안 자체공연을 진행해야 하며, 잔여기간은 순수예술 공연단체에 기존 대비 50% 이상 저렴하게 대관해야 한다.

참가를 희망하는 소극장과 운영단체는 19일까지 서울시 문화예술과(서소문청사 1동 4층)에 방문하거나 전자우편을 통해 신청서와 증빙자료를 제출하면 된다.

2018년 서울형 창작극장은 5인의 공연예술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보조금심의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2월 중순에 12개 내외의 극장을 최종 선정, 발표할 계획이다.

심사는 순수예술 작품 위주로 공연장 운영이 이뤄졌는지, 올해 진행 예정인 공연이 기초공연예술계 발전에 기여할 만한지 등을 집중적으로 평가해, 장기적으로 고유 개성을 갖춘 대학로 소극장들이 활발히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운영단체는 서울시에 주사무소를 둔 비영리 법인 및 단체로, 최근 5년간 서울형 창작극장 사업과 유사한 사업을 추진한 경험이 있는 단체여야 한다.

모집공고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서울시 문화예술과로 문의하면 된다.

some@mhnew.com


 
MHN 포토
서정준 | some@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