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D-6 치타 측, 재심의는 없다 "가사 수정은 없을 것"
컴백 D-6 치타 측, 재심의는 없다 "가사 수정은 없을 것"
  • 박소연
  • 승인 2018.02.2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C9엔터테인먼트

[문화뉴스 MHN 박소연 기자] 23일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 측은 ""28 IDENTITY' 로 컴백을 앞둔 여성 아티스트 치타의 데뷔 첫 정규 앨범에서 타이틀곡을 포함한 일부 곡들을 지상파 방송사 KBS에서 들을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SBS에서도 타이틀곡을 제외한 수록곡 중 5곡이 비속어 및 저속한 표현 등을 이유로 방송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치타의 정규 앨범이 일부 방송사에서 방송 불가 판정을 받아 아쉽지만, 각 곡의 의도와의미가 있는 만큼 심의를 통과하기 위해 별도의 가사 수정은 없을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데뷔 8년 만에 총 18트랙이 담긴 첫 번째 정규 앨범 발매를 예고한 치타는 이번 앨범에서작사, 작곡뿐만 아니라 전체 프로듀싱을 맡으며 앨범의 전반적인 제작까지 진두지휘 하였고, 많은 동료 뮤지션들과 세계적인 스태프들이 대거 작업에 참여하며 더욱 완성도를 높였다.

주요기사


치타의 정규 1집 '28 IDENTITY'는 오는 28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smallkite@mhnew.com

 


 
MHN 포토
박소연 | smallkite@mhnew.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