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딸을 위해 토스트로 작품을 만들 수 밖에 없었다
  • 문화뉴스 이누리
  • 승인 2016.08.18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토스트로 만든 작품들에는 가슴이 따뜻해지는 사연이 숨겨져 있었다.  

지난 4일(현지 시간) 미국 abc 뉴스는 토스트로 작품을 만드는 남성 아담 페리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영국 런던 근교에 사는 남성 아담 페리(Adam Perry)는 토스트로 작품을 만든다. 그는 단 두장의 식빵으로 라디오, 강아지, 집, 자유의여신상을 만들어 냈다. 아담 페리는 먹으면 사라질 토스트를 가지고 왜 이렇게 시간과 공을 들여 작품을 만드는 것일까.
 
아담 페리에게는 9살짜리 막내 딸이 있다. 그러나 이 막내 딸은 심각한 '음식 알레르기'를 갖고 있어 해바라기 기름이 함유된 '토스트'밖에 먹을 수 없다. 9살 밖에 되지 않은 어린 소녀에게 매일 잼도 바르지 않은 토스트만 먹는 일은 고역이었다. 아담 페리의 딸은 토스트를 매우 지겨워했다.  
 
그래서 아담은 토스트를 변화시키기 시작했다. 같은 토스트라 하더라도 모양이 달라지면 딸에게 다른 음식을 먹는 듯한 즐거움을 줄 수 있기 때문. 아담 페리의 딸은 아버지가 재밌는 모양의 토스트를 만들어주자 매우 기뻐하며 토스트를 다시 맛있게 먹기 시작했다. 
 
아담은 "딸이 마음에 들어하니 점점 욕심이 생긴다"며 "아침에 어떤 모양의 토스트를 만들어줄지 고민하느라 간밤에 잠을 설친다"며 너스레를 떨면서도 딸이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며 행복해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다음은 아담 페리가 딸을 위해 만든 토스트 작품들이다. 아빠의 사랑이 듬뿍 담겨있는 작품들을 감상해보자.  
 
 
   
 
   
 
   
 
   
 
문화뉴스 콘텐츠에디터 이누리 press@mhns.co.kr




 
Tag
#오펀
MHN 포토
문화뉴스 이누리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