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작곡가와 떠나는 음악 산책... 예술의전당 6월 '토요콘서트', 오는 15일 열려
러시아 작곡가와 떠나는 음악 산책... 예술의전당 6월 '토요콘서트', 오는 15일 열려
  • 김재정 기자
  • 승인 2019.06.12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의전당 '마티네 콘서트'인 '토요콘서트', 매월 셋째 주 토요일 오전에 개최
귀에 익은 '라흐마니노프'와 이색적인 '림스키-코르사코프'의 만남... 러시아 음악의 향연
출처 : 문화의전당 | 지휘자 정치용 사진
출처 : 예술의전당 | 지휘자 정치용 사진

[문화뉴스 MHN 김재정 기자] 매달 주말 오전 예술의전당을 울리는 클래식 공연 '토요콘서트'가 이번달에는 오는 15일 오전 11시에 진행된다. 
'11시콘서트'와 함께 예술의전당을 대표하는 '마티네 콘서트'인 '토요콘서트'에서는 작곡가의 협주곡과 교향곡 전곡을 감상하며 깊이있는 클래식을 경험할 수 있다. 

이번 6월 공연은 정치용 지휘자와 KBS 교향악단, 피아니스트 주희성이 협연을 펼칠 예정이다. 

출처 : 문화의전당 | 피아니스트 주희성 사진
출처 : 예술의전당 | 피아니스트 주희성 사진

먼저 1부에서는 귀에 익은 낭만주의 작곡가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 협주곡 2번을 주희성과 교향악단의 협연으로 만날 수 있다. 
이어 2부에서는 이국적인 러시아 작곡가 림스키-코르사코프의 세헤라자데로 매혹적인 사랑의 선율이 펼쳐진다. 

주요기사


또한 호국 보훈의 달인 6월에 독자적인 러시아 음악을 연구하며 애국을 실천한 림스키-코르사코프의 작품을 선보인다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번 공연에 대해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은 “두 러시아 작곡가의 탁월한 작품들로 평범한 일상에 활력 가득한 전환점을 마련해드리겠다”며 공연 기획의도를 밝혔다. 

출처 : 예술의전당 | KBS 교향악단 사진
출처 : 예술의전당 | KBS 교향악단 사진

한편, 4월부터 6월까지 '토요콘서트'를 책임져 온 KBS교향악단은 이번 공연을 끝으로 올해 출연이 마무리되며, 7월에는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가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
러시아 작곡가와 떠나는 음악 산책... 예술의전당 6월 '토요콘서트', 오는 15일 열려
예술의전당 '마티네 콘서트'인 '토요콘서트', 매월 셋째 주 토요일 오전에 개최
귀에 익은 '라흐마니노프'와 이색적인 '림스키-코르사코프'의 만남... 러시아 음악과 함께하는 6월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