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라이온킹' 쿠키영상은? 눈앞에 있는 듯한 대자연
영화 '라이온킹' 쿠키영상은? 눈앞에 있는 듯한 대자연
  • 진현목 기자
  • 승인 2019.07.17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온킹 '쿠키영상'
실제 동물들보다 더 역동적인 움직임
출처: 디즈니 / 라이온킹

[문화뉴스 MHN 진현목 기자] 디즈니의 라이브액션 ‘라이온 킹’이 관객과 만난다. 익히 알려진 만화를 실사화한 영화 '라이온 킹'은 원작의 스토리와 감동을 100% 컴퓨터 그래픽(CG)으로 그대로 옮겨 재구현해 흠잡을 데 없는 완벽한 비주얼을 보여준다.

‘라이온 킹’은 왕국을 지키는 무파사의 아들 심바가 삼촌 스카의 음모로 왕국에서 쫓겨난 뒤 벌어지는 모험을 그리는 이야기이다. 전체적인 스토리 구성은 원작과 똑같다. 어린 심바는 ‘생명의 순환’을 강조하는 아버지 무파사의 가르침을 받고 자란다. 왕위 계승을 향한 설렌 꿈을 안고 있는 심바는 ‘2인자’ 스카의 눈엣가시다. 스카는 하이에나들과 함께 무파사와 심바를 몰아낼 궁리를 짜게 되고 심바는 스카의 음모에 속아 결국 프라이드 랜드를 떠나게 된다.

 

출처: 디즈니 / 라이온킹

이번 영화는 1994년에 제작된 애니메이션의 기본 구성을 그대로 가져왔다. 진정한 지도자에 대한 고찰과 스카의 권선징악 결말, 용기와 열정에 대한 강렬한 외침을 강조했다. 새로운 내용 구성없이 원작의 느낌을 그대로 살린 것이 관객들에게 좋은 시선만 받을 수 있을지는 지켜보아야 할 것 같다.

앞서 지난 20일 개봉한 영화 ‘토이 스토리 4’는 주인공이 자아를 찾아 나서는 결말로 새로운 감동을 준 반면 이번 ‘라이온 킹’에는 눈에 띄는 내용 변화가 없다. 4DX 역시 흥행 돌파구가 될 전망이지만 관람객 중 일부는 모든 캐릭터의 움직임이 CG로 구현되다 보니 감정 표현에 대한 몰입이 떨어지는 아쉬움이 있다고 전했다. 

 



출처: 디즈니 / 라이온킹

한국인들에게도 익숙한 OST가 관객들의 향수를 자극한다. 한스 짐머와 엘튼 존이 협업한 OST에는 새 배우들의 목소리가 더해져 즐거움을 선사한다. 특히 닐라 역을 맡은 비욘세의 세계가 인정한 목소리는 듣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비주얼 역시 CG라고 믿기 힘들 정도로 완벽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털의 미세한 움직임까지 살린 동물들의 역동적인 움직임은 실제 동물들보다 더 역동적이다.

이번 라이온킹의 쿠키영상은 없어 속편 제작을 예상할 수 없었다. 내용 구성이 원작 영화와 똑같기 때문에 새로운 변화가 없어 ‘너무 익숙하다’고 평가할 수 있지만 이번 영화는 다시 한번 많은 사람들의 심금을 울리기에 충분했다.

 

---------------------------------------------------------------------------
영화 '라이온킹' 쿠키영상은? 눈앞에 있는듯한 대자연

라이온킹 '쿠키영상'
실제 동물들보다 더 역동적인 움직임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