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의 첫 한국영화 출연 "의미있는 역사물에 출연은 나에게 새로운 모험"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08.21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 참석한 '메간 폭스', "영화 '장사리'는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한 매력적인 작품"
출처: 문화뉴스
출처: 문화뉴스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가 21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출처: 문화뉴스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인천상륙작전 하루 전에 펼쳐진 '장사상륙작전'의 내용을 담았다. 

 

출처: 문화뉴스
출처: 문화뉴스

영화에서는 '이명준' 대위가 이끄는 유격대와 함께 전투 경험이 없는 학도병들을 태운 문산호는 인천상륙작전의 양동작전인 을 위해 장사리로 향하고, 그곳에서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에 불과한 772명의 학도병들이 악천후 속에서도 상륙을 시도하게 된다.

 

출처: 문화뉴스
출처: 문화뉴스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에는 김명민, 최민호, 김인권, 곽시양 등의 배우들과, 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가 출연하는 것으로 벌써부터 많은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메간 폭스는 영화 참여 배경에 대해 "이 영화가 역사적인 사실을 기반으로 한 매력적인 작품이였으며, 곽경택 감독님과 꼭 한 번 호흡을 맞추고 싶었다"고 밝혔다.

 

출처: 문화뉴스
출처: 문화뉴스

이어, 메간 폭스는 "내가 역사물에 한번도 참여를 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영화에 참여한 건 새로운 도전이자 모험이었다"고 덧붙이며 영화에 대한 만족감을 표시했다.

 

출처: 문화뉴스
출처: 문화뉴스

한국영화에 출연자체가 처음인 '메간 폭스'는 이번 영화에서 한국전쟁 당시 묻혀진 진실을 알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종군기가 '매기 역'을 맡아 열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출처: 문화뉴스
출처: 문화뉴스

한편,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오는 9월 25일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러닝타임 104분의 12세 관람가의 영화 등급이 매겨져 있다.

-------

할리우드 스타 '메간 폭스'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출연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 참여한 메가폭스, "역사물에 참여한 것은 나에게 새로운 모험"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