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모두발언, "모든 의혹과 논란에 대해서 국민의 준엄한 평가를 받겠다." "법무부장관의 직위에 충실할 것을 다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모두발언, "모든 의혹과 논란에 대해서 국민의 준엄한 평가를 받겠다." "법무부장관의 직위에 충실할 것을 다짐"
  • 홍현주 기자
  • 승인 2019.09.06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후보자 모두발언, "모든 의혹과 논란에 대해서 국민의 준엄한 평가를 받겠다."
야당,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 제기 및 원본 요구
조 후보자, 자녀의 생활기록부 유출에 대한 불법 의혹제기
자녀의 의전원 입학 위한 생년월일 변경 의혹 부인

[문화뉴스 MHN 홍현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오늘(6일) 오전 10시 시작됐다.

출처: 연합뉴스

조 후보자는 본격적인 청문회에 앞서 “저와 제 가족의 일로 국민께 큰 실망감을 드렸다.” “제 가족이 받을 수 있는 정당한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정당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깨달았다.” 고 발언하며 자신을 둘러싼 모든 의혹과 논란에 대해서 국민의 준엄한 평가를 받겠다고 발언했다.

이와 동시에 그럼에도 자신이 감당해야 할 소명이 있음을 강조하며 인권과 정의에 충실한 법무검찰로 거듭날 것을 밝히며 법무부장관의 직위에 충실할 것을 다짐했다. 

청문회에서 가장 큰 논쟁은 조 후보자의 자녀가 받은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한 공방이었다. 야당은 조 후보자의 부인이 표창장을 위조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원본을 밝혀줄 것을 요구했다. 

조 후보자는 이어 "통상의 경우 기관장께서 직접 결재하는 상장과 위임하는 상장이 (따로) 있는것으로 안다"며 "최 총장이 (조 후보자 딸에게 상을 준 적이 없다고 한 것이) 거짓말을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조 후보자는 또 딸의 고교 생활기록부가 주광덕 의원에 공개된 데 대해서는 "명백한 불법이라 생각하고 있다"면서, 가족의 사생활까지 검증대에 오른 데 대해 "너무 과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위조 등 위법행위에) 만약 처가 관련돼 있다면 그에 해당하는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그는 말하기도 했다. 송 의원이 '생활기록부 공개 경위는 꼭 확인해야 한다'고 말하자 조 후보자는 "저희 아이의 프라이버시를 위해서라도 밝혀지면 좋겠다"고 부연했다.

청문회 내내 조 후보자의 자녀와 부인에 관련된 논란에 대한 질의가 계속되었다. 조 후보자의 딸의 의전원 지원 위한 생년월일 변경 의혹을 김진태 자유한국당 위원이 제기하였다. 이에 대해 이후 박주민 민주당 위원은 의전원 입학관련 서류가 모두 변경 전 생년월일로 작성되어 있는 것을 근거로 의혹을 부인하며 국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청문회가 되어야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공주대 교수와 조 후보자의 부인의 통화 내역에 대해서 조 후보자는 자신의 경우 한 번만 통화했지만 부인의 경우 자신은 모르는 내용이라 답변하였고, 서울법대 공익인권법센터의 인턴쉽 증명서의 불법 여부에 대해서도 후보자 본인은 아는 바가 없다고 답변했다.

--------------------
조 후보자 모두발언, "모든 의혹과 논란에 대해서 국민의 준엄한 평가를 받겠다."
야당,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 제기 및 원본 요구
조 후보자, 자녀의 생활기록부 유출에 대한 불법 의혹제기
자녀의 의전원 입학 위한 생년월일 변경 의혹 부인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