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와 송승아가 '82년생 김지영'을 응원하면 생기는 일
  • 이세빈 기자
  • 승인 2019.10.23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 개봉 전후로 여전히 젠더 갈등 지속
수지, 송승아 등 연예인들의 영화 응원글 올라와

[문화뉴스 MHN 이세빈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오늘 (23일) 개봉한 가운데 영화개봉 전부터 논란이었던 젠더 갈등은 지속되고 있다. 여성들은 현실을 잘 반영한 영화라는 의견이 많지만, 일부 남성들은 내용 자체가 과하다는 반응을 보인다.

이러한 상황에서 일부 극장의 영화 포스터가 구겨진 채로 붙어 있는 모습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되는 등 영화를 둘러싼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있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에 태어나 2019년을 살아가는 보편적인 여성인 김지영의 삶을 그린 이야기다. 영화에서 지영과 주변 인물을 통해 우리 시대에 여전히 존재하는 직장에서의 임금차별, 육아로 단절된 경력, 성희롱을 당하는 상황 등을 부각시키면서 위로의 메세지를 전한다.

 

출처: 수지 인스타그램 캡쳐, 영화 '82년생 김지영' 응원글

영화에 대한 시선이 갈리고 있는 가운데 연예인이 올린 영화 기대평에 극명한 찬반 의견이 달리고 있다. 대표적인 예는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올린 응원 글이다. 수지는 22일 인스타그램에 영화의 포스터를 공유한 뒤 '우리 모두의 이야기', '82년생 김지영' 등의 해시태그를 달았다. 연예계 선후배가 각자의 활동을 응원하는 경우는 흔하지만 수지의 영화 언급은 남초, 여초 사이트에서 각각 다른 반응을 낳고 있다. 특히 남자 회원이 주로 활동하는 커뮤니티에서는 "비현실적이고 과장된 요소로 자기 한탄을 하는 여성을 그린 영화에 공감하는 것은 '페미'나 다름없다"는 반응이 나왔다.

 

송승아 인스타그램
송승아 인스타그램, 영화 '82년생 김지영'

수지와 정반대의 반응은 탤런트 송승아의 인스타그램에 장범준이 남긴 댓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송승아는 22일 인스타그램에 '82년생 김지영' 포스터를 올리고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무슨 말인지 참 알 것 같네. 내일아 빨리 와"라고 적은 영화 응원 글을 올렸다. 논란이 된 것은 "????"라고 물음표만 적은 남편 장범준의 댓글이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장범준이 영화에 대해 부정적 반응을 보인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했다. 한 네티즌은 “물음표를 남기기 전에 아내가 왜 그런 글을 남겼는지 생각해 보라”고 꾸짖었다. 논란이 이어지자 장범준은 댓글을 삭제했고, 송승아도 영화 포스터를 내렸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개봉 당일인 23일예매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

수지와 송승아가 '82년생 김지영'을 응원하면 생기는 일

영화 '82년생 김지영' 개봉 전후로 여전히 젠더 갈등 지속
수지, 송승아 등 연예인들의 영화 응원글 올라와


관련기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