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이정은'의 해? 기생충 x 동백꽃필무렵으로 대세 입증
  • 신유정 기자
  • 승인 2019.11.22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백꽃 필 무렵'에서 모성 연기로 호평받아
'기생충', '동백꽃', '타인은 지옥이다' 등 다양한 작품에서 씬스틸러로 열연
출처: 네이버 영화
출처: 네이버 영화, 올해는 '이정은'의 해? 기생충 x 동백꽃필무렵으로 대세 입증

[문화뉴스 MHN 신유정 기자] 배우 이정은은 어제(21일) 청룡영화제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고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을 23.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스크린과 브라운관의 대세임을 입증했다.

1970년생으로 올해 나이 50세인 이정은은 1991년 연극 ‘한여름밤의 꿈’을 통해 데뷔해 오랜 무명기간을 보냈다. '오 나의 귀신님'에서 서빙고 보살로 출연해 눈도장을 찍은 뒤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역도요정 김복주', '썸 마이웨이' 등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극 무대에서 브라운관으로 자신의 활동 무대를 옮겼다.

 

출처: tvN
출처: tvN, 올해는 '이정은'의 해? 기생충 x 동백꽃필무렵으로 대세 입증

이정은은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에서 고애신(김태리)를 위해 무엇이든 발 벗고 나서는 함안댁으로 출연해 대중들에게 자신을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다채로운 표정연기와 디테일한 생활 연기로 '함블리', '표정부자'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외에도 '눈이 부시게'의 혜자 엄마, 영화 '변호인', '택시운전사', '옥자'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하며 '이름은 몰라도 얼굴은 안다'라는 말을 듣기도 했다. 무명시절부터 꾸준히 연극, 드라마, 영화 무대를 오가며 단역부터 쌓아온 연기실력이 빛을 발한 것이다.

 

출처: 네이버 영화
출처: 네이버 영화, 올해는 '이정은'의 해? 기생충 x 동백꽃필무렵으로 대세 입증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서는 근세(박명훈)의 아내인 가정부 문광역을 맡아 섬뜩하면서도 슬픈 캐릭터를 잘 소화해냈다. 특히, 2019년은 이정은에게 특별한 한 해였다. 올해에만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뿐만 아니라 JTBC '눈이 부시게', OCN '타인은 지옥이다' 등 여러 화제작에서 명품 조연으로 확약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데 일조했다.

한편, 이정은은 KBS2 토크쇼 ‘대화의 희열2’를 통해 40세까지 알바를 하며 연기를 했던 자신의 무명시절과 동료들에게 3천만 원의 돈을 빌리며 생계를 이어가야 했던 일을 담담히 이야기하기도 했다.

 

출처: KBS2 홈페이지
출처: KBS2 홈페이지, 올해는 '이정은'의 해? 기생충 x 동백꽃필무렵으로 대세 입증

지난 21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동백의 엄마 조정숙 역할을 맡아 역대급 연기를 펼치며 시청자들을 울렸다. 이정은은 종영 소감에서 "지난 여러 달 동안 동백꽃을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 정말 감사드린다"며 "너무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우리 팀, 스태프, 작가님 또 배우분들이 정말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서 그에 맞는 성과가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더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을 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같은날 40회 청룡영화상에서 '기생충'으로 '벌새'의 김새벽, '기생충' 박소담, '극한직업' 이하늬, '변신' 장영남을 제치고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이정은이 연말 KBS 연기 대상에서도 연기력을 인정받을 수 있을 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

'동백꽃 필 무렵'에서 모성 연기로 호평받아
'기생충', '동백꽃', '타인은 지옥이다' 등 다양한 작품에서 씬스틸러로 열연
 





관련기사


 
MHN 포토
신유정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