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3' 더 크로스 김혁권 "사지마비 판정...여기가 지옥이구나" 활동 중단 이유는?
  • 한진리 기자
  • 승인 2020.02.15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3년 데뷔한 락 발라드 그룹 '더 크로스'
교통사고로 사지마비 판정 받은 김혁권...이후 활동 중단
음악 포기 하지 않은 김혁권, "포기하지 않았기 때문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출처=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 ㅣ '슈가맨3' 더 크로스 김혁권 "사지마비 판정...여기가 지옥이구나" 활동 중단 이유는?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가슴을 울리는 락 발라드로 노래방 애창곡 리스트에 늘 올랐던 더크로스가 '슈가맨3'에 소환됐다. 

14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는 '다시 찾은 노래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유희열 팀 슈가맨으로 소환된 ‘더 크로스’는 2003년 발매 된 ‘Don't Cry’를 부르며 무대에 등장했다. 휠체어를 타고 등장한 김혁건은 멤버 이시하의 도움으로 호흡을 한번 가다듬은 후 고음을 원키 그대로 열창하며 감동을 안겼다.

출처=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 ㅣ '슈가맨3' 더 크로스 김혁권 "사지마비 판정...여기가 지옥이구나" 활동 중단 이유는?

무대를 마친 후 김혁건은 "이 노래를 다시 무대에서 부를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몸이 아프게 돼서 다시는 부를 수 없을 줄 알았는데 17년 만에 이렇게 시하랑 같이 이 노래를 무대에서 부르다니 너무나 감격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혁건은 2012년 교통사고로 사지마비 판정을 받으면서 어깨 아래로 근육을 사용할 수 없었다며 "복식호흡이 안 돼서 고음을 낼 수 없고, 오래 말하면 지장이 있는데 서울대 로봇 융합 연구소에서 복식호흡 보조 장치 로봇을 만들어주셔서 그 기계를 통해서 다시 노래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기가 지옥이구나, 살고 싶지 않다' 이런 생각을 많이 했다. 1년 동안 병원에 누워있다가 앉아보려고 하는데 너무 오랫동안 누워있어서 기립성 저혈압으로 앉을 수도 없었다. 앉는 것, 햇빛을 보는 것, 먹을 수 있는 것이 소원이었다"라며 당시의 심경을 고백했다. 

출처=유튜브 채널 '달봉이' 캡처 ㅣ '슈가맨3' 더 크로스 김혁권 "사지마비 판정...여기가 지옥이구나" 활동 중단 이유는?

멤버 이시하는 김혁권의 사고 소식을 듣고 병원을 찾아갔던 일화를 전하면서 “다시 노래 못한다고 말하는 혁권이를 보고 한 시간을 울었다”라며 김혁권이 삶을 놓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고 말했다.

이어 또 다른 히트곡인 ‘당신을 위하여’라는 곡을 소개하며 “10년 전 쯤 돈이 너무 없어서 저작권 담보대출을 받으려고했는데 ‘당신을 위하여’라는 곡이면 대출을 해주겠다고 하더라”라면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출처=GF엔터테인먼트 ㅣ'슈가맨3' 더 크로스 김혁권 "사지마비 판정...여기가 지옥이구나" 활동 중단 이유는?

더 크로스는 포기하지 않았기 때문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저희가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고 계속 하는 모습을 보면서 희망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가수 더 크로스는 이시하, 김혁건으로 이루어진 그룹으로 지난 2003년 1집 앨범 'Melody Quus' 발매하며 데뷔했다. 올해 나이 40세인 두 사람은 동갑내기 친구다. 

'당신을 위하여', '백설공주를 사랑한 난쟁이', '떠나가요 떠나지마요', 'Don't Cry' 등 무수한 히트곡을 배출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멤버 김혁건이 교통사고로 하반신 마비가 된 이후 활동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소속사와 이시하의 도움으로 보컬로 복귀하게 되었다.

 

 

--

'슈가맨3' 더 크로스 김혁권 "사지마비 판정...여기가 지옥이구나" 활동 중단 이유는?

 2003년 데뷔한 락 발라드 그룹 '더 크로스'
교통사고로 사지마비 판정 받은 김혁권...이후 활동 중단
음악 포기 하지 않은 김혁권, "포기하지 않았기 때문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