셧다운 상태 선포한 이스타항공...."불가피한 조치였다"
  • 박한나 기자
  • 승인 2020.03.2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불안감에 항공업계 눈물
24일부터 다음달 25일까지 김포·청주·군산~제주 전 노선의 운항의 중단

[문화뉴스 MHN 박한나 기자]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사회적거리두기 실천이 확산되며 국내외 여행객들이 현저히 줄어들고 있다. 또한 국가 간 전염병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출입국 제한의 장기화로 항공업계가 위기에 처했다.

이에 이스타항공이 국제서에 이어 국내선 노선까지 중단하여 사실상 '셧다운' 상태에 들어간다.

지난 21일 이스타항공은 해당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오는 24일 화요일부터 다음달 4월 25일 토요일까지 약 한 달간 김포·청주·군산~제주 전 노선의 운항의 중단 소식을 알렸다.

출처 이스타항공

앞서 에어서울이 이달 초부터 김포∼제주를 제외한 전 노선의 운항을 중단하기는 했지만 국적 항공사 중에 코로나19 여파로 국제선과 국내선의 운항을 모두 접고 셧다운에 들어가는 것은 이스타항공이 처음이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여객 수요가 급감에 따른 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하였다.

한편, 베트남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오늘 21일부터 모든 입국객을 14일간 격리하기로 결정하였다.

 

-----

셧다운 상태 선포한 이스타항공.... "불가피한 조치였다"

코로나19 확산 불안감에 항공업계 눈물

24일부터 다음달 25일까지 김포·청주·군산~제주 전 노선의 운항의 중단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