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구경 올해는 참아주세요" 전국 곳곳 벚꽃 명소 출입 통제
  • 박혜빈 기자
  • 승인 2020.03.25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암 왕인박사유적지, 일시 폐쇄
제주대, 외부인 출입 통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 당부
출처: 연합뉴스,
사진 제공: 영암군, 출입통제

[문화뉴스 MHN 박혜빈 기자] 봄나들이 명소인 전남 영암 100리 벚꽃길에 꽃이 피면서 관광객 발길이 이어지자 영암군이 왕인박사유적지 출입을 전면 통제하기로 했다.

25일 영암군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과 감염병 예방을 위해 올해 봄 왕인문화축제를 취소했지만 몰려드는 상춘객 통제에 비상이 걸렸다. 군은 이달 28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왕인박사유적지를 일시 폐쇄하고 상춘객 통제 비상대책반을 편성해 운영한다.

왕인박사유적지 일대의 차량 통행과 방문객 출입도 전면 통제한다. 유적지 주차장을 이용할 수 없도록 입구부터 차단막을 설치해 차량과 방문객이 오가지 못하도록 했으며 주요 이면도로도 통제구간으로 지정해 주정차를 금지한다.

 

출처: 연합뉴스,
사진 제공: 영암군, 벚꽃길

방역 차량 2대를 이용해 벚꽃이 피는 주요 도로변 5개 구간, 10㎞에 대해서는 수시 순회 방역을 하고 노점상 단속도 병행한다. 보건소와 연계해 열감지기를 설치하고 손소독제도 비치하기로 했다. 비상대책반은 방역과 교통·시설물·노점상·청소 등 6개반 11개팀으로 구성됐으며 공무원·경찰·경비 용역업체 등 60명으로 이뤄졌다.

전동평 군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심 끝에 대한민국 대표축제인 왕인문화축제를 취소했다"면서 "전례 없는 국가 재난 상황에서 상춘객들이 올해만은 영암방문을 자제해 주길 간곡하게 부탁한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대학교는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의 일환으로 다음달 5일까지 외부인의 학내 출입을 통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 기간 교직원과 학생 등 대학 구성원 외에 외부인은 캠퍼스를 출입할 수 없다.

제주대는 입구에서부터 양 옆으로 늘어선 벚꽃터널을 비롯해 캠퍼스 곳곳에서 흐드러지게 핀 벚꽃을 실컷 감상할 수 있어 삼도1동 전농로, 애월읍 장정리와 함께 제주시 벚꽃 명소로 손꼽힌다.

제주대는 벚꽃 개화기를 맞아 캠퍼스 곳곳에 만발한 벚꽃을 즐기려는 상춘객이 대거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혹시 모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제주대는 외부인 출입을 통제함에 따라 이같은 내용을 대학 홈페이지에 공지하고 대학 입구 등에 현수막과 세움 간판을 내걸어 홍보한다는 방침이다.또 주말과 휴일에도 외부인의 학내 출입을 막기 위해 특별 근무조를 편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앞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21일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22일부터 4월 5일까지 15일간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외출을 자제하고 최대한 집 안에 머무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

"벚꽃구경 올해는 참아주세요" 전국 곳곳 벚꽃 명소 출입 통제

영암 왕인박사유적지, 일시 폐쇄
제주대, 외부인 출입 통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 당부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