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가볼만한곳] F1963에서 환경보호 특별전 '타는 지구' 개최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05.2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30일 부터 6월 21일 까지, 매일 10:00~18:00, 월요일 휴관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환경 퀴즈 더해
사회적 거리두기 위해 야외공간 위주로 운영
특별전 '타는 지구' 포스터, 부산문화재단 제공

[문화뉴스 MHN 이대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소식이 연일 들려오는 가운데 부산의 'F1963'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즐길 수 있는 특별전이 열린다고 한다.

부산 수영구에 위치한 복합 문화공간 'F1963' 일원에선 이달 30일을 시작으로 6월 21일까지 '타는 지구' 기획전시가 개최된다.

코로나19와 이로 인한 감염병의 증대가 인간이 유발한 환경파괴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환경단체 및 과학계의 주장과 함께, 지난 4월 초 발표한 국회입법조사처의 ‘코로나19 대응 종합보고서’에서는 자연훼손과 기후변화를 코로나19의 원인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이러한 내용을 담아 특별전 '타는 지구'에서는 쓰레기로 인해 때 타는 지구, 멸종 위기 동물로 애타는 지구, 온난화로 인해 불타는 지구 등의 키워드를 통해 인간 중심의 자연관을 되돌아보고 자연과 인간이 함께 공생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김창일 '아름답게 당당하게', 부산문화재단 제공

이번 F1963 기획전시 '타는 지구'에는 부산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작가 11명이 선정되었다.

이미주 작가는 살 곳은 잃어 도시로 내려오게 된 멧돼지와 인간의 건강에 좋다는 이유로 쓸개를 뺏긴 곰을 주제로 작업한 작품을 선보이며 인간과 자연의 모순적인 관계에 대한 다른 시선을 제공한다.

최한진 작가는 진화한 미래 인간을 헬멧을 쓴 모습으로 표현했다. 코로나19로 달라진 일상이 실제로는 인간의 욕망으로부터 시작된 것은 아닌지, 과학과 기술의 발달로 얻은 풍요로움은 어떤 결과로 우리에게 되돌아오는지에 대해 질문한다.

이 밖에도 버려지는 소재를 재활용한 작품과 유토피아를 그린 대형 일러스트 벽화 등을 통해 환경파괴에 대한 경각심과 환경보호에 대한 중요성을 나타낸다.

코로나19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전시는 석천홀 일부 실내공간과 대나무 숲, F1963 스퀘어 등의 야외공간을 활용하여 운영된다. 비대면 체험행사로 자율적으로 풀어보는 환경 퀴즈를 작품과 함께 배치하여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재미를 더했다.

주최 부산문화재단에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실내 전시 관람 시 방문자 명단 작성,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의 방역 조치를 진행하며, 야외 공간 관람 시에도 마스크 착용 및 거리두기를 위한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전시는 5월 30일(토)부터 6월 21일(일)까지 매일 10:00 ~ 18:00(17:30 입장마감) 동안 운영되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별도의 전시 오픈식은 없으며, 단체관람은 제한된다. 이 밖에 전시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부산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

[부산 가볼만한곳] F1963에서 환경보호 특별전 '타는 지구' 개최

5월 30일 부터 6월 21일 까지, 매일 10:00~18:00, 월요일 휴관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환경 퀴즈 더해
사회적 거리두기 위해 야외공간 위주로 운영





관련기사


 
MHN 포토
이대형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