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K-POP과 연계한 패션 마케팅 지원…동북4구 참여업체 모집
  • 윤승한 기자
  • 승인 2020.06.02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POP 연계 마케팅’ 참여할 동북4구 패션봉제업체 공개 모집 6.10.~12.
아티스트 연계한 상품 기획부터 온 ·오프라인 제품 홍보 및 판매까지. 총 5개업체 지원
모바일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 활용 판매 등 ‘새로운 마케팅 모델’ 산업 활성화 기대
불법 라벨갈이를 감시하는 시민감시단원들이 지난해 8월 19일 오전 서울 동대문의 한 시장에서 매장을 돌아다니며 전단지를 나누어 주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불법 라벨갈이를 감시하는 시민감시단원들이 지난해 8월 19일 오전 서울 동대문의 한 시장에서 매장을 돌아다니며 전단지를 나누어 주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윤승한 기자] 서울시는 K-POP과 패션을 연계한 새로운 방식의 마케팅에 참여할동북4구 패션·봉제업체를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동북4구(성북구, 강북구, 도봉구, 노원구) 지역 중소 의류업체가 대상이며, 최대 5개 업체를 선정한다.

우수한 패션·봉제 능력이 검증된 최종 5개 업체들을 대상으로 K-POP을 활용한 차별화된 상품 기획부터 홍보 마케팅, 국내 유통 등 세일즈 마케팅을 전폭적으로 지원한다.

또한, K-POP 쇼케이스와 아티스트의 동영상,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을 통하여 제품 홍보 및 판매에도 힘을 실을 예정이다.

우선, 업체별 맞춤형 디자인과 K-POP 아티스트를 연계한 상품 기획을 지원한다.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유명 K-POP 아티스트들을 섭외하여 온오〮프라인 공연을 진행하며, 각 아티스트들의 공연 의상과 제품들을 모바일에서 라이브 방송으로 상품을 소개하고 판매하는 방식의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을 활용한 현장 판매를 진행한다.    

전문가를 통해 K-POP 패션 동영상과 룩북을 제작하고 온·오프라인에 이를 홍보하며 사업기간 동안 온라인 유통 플랫폼 입점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동북4구 지역의 침체된 패션봉제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우수 패션‧봉제업체를 발굴해 제품의 경쟁력을 높인다는 목표다.

서울시 패션산업에서 동북4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18%로 높은 편에 속하지만, 최근 상권침체, 외국산 저가제품 수입 등 영향으로 매출감소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체브랜드 개발, 온라인 판매 시도 같은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한계가 있어 행정적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참여 희망 업체는 6월 10일(수)~12일(금) 까지 이메일 또는 방문을 통해 구비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강성욱 서울시 동북권사업과장은 “이번 사업은 동북4구 일대에서 추진 중인 K-POP을 기반으로 한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을 지역 자산인 패션·봉제산업과 연계시키는 것으로, 지역의 우수한 패션·봉제 업체의 많은 참여를 부탁 드린다”라며 “K-POP 패션문화 콘텐츠를 활용한 새로운 마케팅을 통해 지역의 패션봉제 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

서울시, K-POP과 연계한 패션 마케팅 지원…동북4구 참여업체 모집

‘K-POP 연계 마케팅’ 참여할 동북4구 패션봉제업체 공개 모집 6.10.~12.
아티스트 연계한 상품 기획부터 온 ·오프라인 제품 홍보 및 판매까지. 총 5개업체 지원
모바일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 활용 판매 등 ‘새로운 마케팅 모델’ 산업 활성화 기대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