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세계무용축제 국내 초청작 및 후즈 넥스트 공모
  • 이지숙
  • 승인 2020.06.11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세계무용축제 국내 초청작 및 후즈 넥스트 공모/제공=서울세계무용축제

 

[문화뉴스 MHN 이지숙 기자] 서울세계무용축제(SIDance, 시댄스, 예술감독 이종호)가 처음으로 국내 초청작 공모를 진행한다. 

이번 공모는 코로나 19 사태로 인한 공연계 침체 속 국내 안무가들에게 보다 많은 공연 기회를 주기 위한 것이다. 한국인 안무가라면 누구든지 15분 이상 길이의 작품으로 지원할 수 있으며 초연, 재연 구분 없이 신청할 수 있다. 선정 단체에게는 공연료와 공연장소, 기술 및 운영 지원 등이 제공된다.

 

이종호 예술감독은 “장기화된 코로나19 상황 속 서울세계무용축제의 역할과 공연유통 방법에 대해 근본적으로 다시 생각하고 있다. 우선 올해는 국내 초청작 공모를 통해 우리 안무가들을 힘껏 응원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동시에 “국제행사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주요 외국 초청작의 온라인 상영회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2020년 후즈 넥스트 참가작 공모도 함께 시작된다. 무용계의 민간 외교관이라 불리며 우리 무용가들의 해외 진출을 이끌어온 서울세계무용축제가 2013년 시작한 ‘후즈 넥스트’는 그간 66건의 해외진출 성과를 올리며 한국을 대표하는 현대무용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 최근의 대표적 성과로는 2018년 헝가리 시겟 페스티벌(Sziget Festival) 한국무용특집(3개 단체의 3개 작품 공연), 2019년 고블린 파티의 체코-이탈리아-세르비아  6개 도시 투어, 2019년 러시아 오픈 룩(Open Look) 축제 한국특집공연(3개 단체의 6개 작품 공연) 등이 있다.

 

후즈 넥스트에 선정된 작품은 서울세계무용축제를 방문하는 국내외 기획자, 예술감독 등에게 소개되며 이후 서울세계무용축제가 단체별 홍보를 통해 해외 초청을 방안을 모색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관계자들의 입국이 어려울 경우에 대비, 온라인 상영회 및 온라인 미팅 등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올해 후즈 넥스트 참가작 중 일부는 2021년 홍콩에서 열리는 제4회 HOTPOT: 동아시아무용플랫폼의 한국 대표로 선발되어 보다 폭넓은 국제무대 진출의 기회를 얻을 수 있다.

 

국내 초청작과 후즈 넥스트 공모 모두 7월 3일까지 서류심사 신청을 받고 있으며 이메일로 신청 가능하다. 

 

한편, 올해 서울세계무용축제는 10월 7일부터 28일까지 예술의전당과 서강대학교 메리홀 등지에서 열리며 8월초에 티켓 오픈한다. 코로나19 방역 및 예방을 위해 거리두기 좌석제 및 온라인 생중계 등도 준비하고 있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제로 한 다양한 부대행사를 기획하고 있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