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4년 만에 액션으로 돌아온 이정재 "예전 같지 않은 몸에 당황"
  • 최지영 기자
  • 승인 2020.07.2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언론 시사회
배우 이정재, 박정민 및 황원찬 감독 참석
사진 = 문화뉴스
이정재, 사진 = 문화뉴스

 

[문화뉴스 MHN 최지영 기자]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 출연한 배우 이정재가 액션신 촬영에 대한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 

28일 오후 4시 용산CGV에서는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기자 간담회가 개최됐다. 현장에는 배우 이정재, 박정민과 연출을 맡은 홍원찬 감독이 참석했다. 주연 황정민은 현재 다른 영화를 촬영 중인 요르단에서 생중계 연결로 참석했다.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이정재는 자신의 형제를 암살한 암살자 인남(황정민)을 추격하는 레이 역을 맡았다. 1972년생으로 올해 48세인 이정재는 영화 '대역전' 이후 4년만에 액션 영화에 도전하며 다채로운 액션신을 소화했다. 

이정재는 "다른 영화에서도 액션은 좀 했었지만, 기억으로는 오랜만에 찍는 게 아닌가 싶다"면서 "오랜만이어서 그런지 몰라도 솔직히 조금 어려웠다. 몸이 예전같이 움직이지 않았고, 초반에는 스탭이 예전같지 않아서 좀 당황했다. 며칠 지나면서 감을 잡기 시작했다"며 액션신을 대하는 배우로서의 고민을 드러냈다. 

또한 영화의 액션신에 대해 설명하면서 "영화별로 액션 신의 스타일이 있겠지만, 우리 영화는 우리 영화만의 스타일이 있는 것 같다. 꽤 멋있고 정교하게 찍혔다고 생각해 만족한다"며 액션 영화로서의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가 맡은 '레이' 캐릭터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이정재는 "연기를 다르게 하고 싶은데 다르게 한다는 것의 핵심이 뭘까 많은 고민을 했다. 과도하게 연기를 막 치장하는 것을 선호하지 않는데, 왠지 이 캐릭터는 그 경계선까지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캐릭터만의 특성이 이야기 했다. 

또한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같은 영화도 봤고, 이 캐릭터를 완성하는 것에 있어서 정말 많은 캐릭터를 접해봤다. 고맙게도 그걸 모두 캐릭터에 적용해보는 과정에서 스탭들이 함께 즐거움을 느껴주셨다. 이번 캐릭터는 여러모로 특별한 의미가 있는 캐릭터였다"고 말해 연출진과 같이 만들어낸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정재는 "현재 코로나로 인해 관객분들께 많이 와주셔서 봐달라고 하기는 어렵지만 문화 생활을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절차나 시스템이 잘 되어있는 것 같다. 이 무더위에 저희 영화를 흥미롭게 봐주셨으면 하는 마음이다. 건강하시고 또 건강하십시오"며 관객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오는 8월 5일 개봉한다. 

 

 

-----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4년 만에 액션으로 돌아온 이정재 "예전 같지 않은 몸에 당황" 

28일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기자 간담회 개최
배우 이정재, 박정민 및 황원찬 감독 참석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