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김소연, 윤종훈에 "유진 만나는 거 알고 있다"...구호동 정체 관심↑
  • 한진리 기자
  • 승인 2020.11.24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방송되는 SBS '펜트하우스'
김소연 향한 복수 시작한 유진
베일에 싸인 구호동 정체 관심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당신이 오윤희 만나는 거, 나 다 알고 있어.” 

24일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는 윤희와 윤철이 서로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키워나가는 가운데, 수련을 수상하게 여긴 서진은 수련의 비밀이 숨겨져있는 그녀의 사무실에 밤중에 몰래 찾아가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높인다.

앞서 지난 23일 방송에서는 천서진(김소연 분)과 주단태(엄기준)의 불륜 사실을 목격한 뒤 심수련(이지아)에게 동병상련을 느낀 오윤희(유진)가 천서진에게 복수하기 위해 심수련과 손을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윤희는 수련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던 중 경매 일을 해보지 않겠냐는 제안을 받았다. 사례해준다는 수련의 말에 솔깃했지만, 제안을 거절했다. 그날 저녁 수련과 영화를 보기 위해 영화관을 찾았고 그곳에서 천서진과 주단태의 불륜 현장을 목격했다. 절망한 수련에게 윤희는 “당신 남편이 어떤 사람인지는 모르겠지만 천서진에 대해선 누구보다 잘 알아요. 걔가 얼마나 악마 같은 앤지!!”라고 말했다.

윤희는 술집에 앉아 수련의 마음을 누구보다 이해한다며 힘든 생활에도 생활비 한 푼 갖다주지 않았으면서 바람난 여자에게만 아낌없이 베풀고 자신에게는 빚만 남겨준 죽은 남편에 대해 털어놓았다.

이날 엔딩에서는 학교 동급생들에게 괴롭힘을 당해 난간으로 떨어지던 오윤희 딸 배로나를 의문의 남자 구호동이 날렵하게 몸을 날려 붙잡는 모습이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구호동은 청아예고에서 헤라팰리스 아이들을 유일하게 두려워하지 않는 체육선생님으로, 무엇보다 잠자리 안경에 장발, 후줄근한 추리닝 패션으로 범상치 않은 비주얼을 드러내 안방극장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분위기를 환기시킨 새로운 인물 구호동이 어떤 행보를 이어나갈지, 어떤 극적 변화를 안겨다 줄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거미줄처럼 복잡하게 얽혀있는 등장인물들의 감정과 사건들이 상상을 뛰어넘는 짜릿한 서스펜스를 가져다주게 될 것"이라며 "지난주 결방의 아쉬움을 잊게 해줄 박진감 넘치는 이야기가 기다리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는 100층 펜트하우스의 범접불가 '퀸' VS 모든 것을 집어삼키는 욕망의 '프리마돈나' VS 상류사회 입성을 향해 질주하는 '여자'가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과 교육 전쟁을 담은 드라마다. 매주 월, 화 저녁 10시 방송.
 

사진 출처=SBS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