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민, ‘날아라 개천용’서 급이 다른 신스틸러 등극 ‘존재감 甲’
  • 권혁재
  • 승인 2020.11.29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뉴스 MHN 권혁재 기자] 배우 이철민이 독보적 신스틸러로 활약을 펼쳤다. 

이철민은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에 안영권 역으로 출연했다. 

앞서 과거 오성시 트럭 기사 살인사건 수사를 진두지휘하며 강렬한 첫 등장을 알린 이철민은 진범이 자수를 해오고 자신의 수사가 잘못된 것이 알려질 위기에 처하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이철민은 범인으로 억울하게 누명을 쓴 김두식(지태양)을 강압수사하며 사건 조작의 중심에 선 신스틸러로 존재감을 뽐냈다. 

사건 이후 경찰서장 자리에 오른 안영권으로 재등장한 이철민은 재심을 앞둔 한상만과 다시 대립하며 흥미진진한 전개에 궁금증도 높였다. 

다수의 작품을 통해 ‘명품 악역’ 수식어를 입증한 이철민은 날카로운 눈빛과 탁월한 연기력으로 또 다른 매력의 악역을 완벽하게 소화, 앞으로의 활약까지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독보적 신스틸러’ 이철민이 출연하는 ‘날아라 개천용’은 매주 금, 토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사진 출처 : SBS ‘날아라 개천용’ 캡처] 





 
 



 
MHN 포토
권혁재 | kwon@mhnew.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