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지환' 술에 취한 상태로 성폭행, 성추행 혐의로 긴급체포, 조선 생존기 무기한 결방?
  • 진현목 기자
  • 승인 2019.07.10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들 '경기도 광주 강씨 자택서 회식후 자다가 당했다' 신고
강씨, 1차 조사받고 유치장 입감…"술취해 기억 안 나'
출처:화이트브라더스

[문화뉴스 MHN 진현목 기자]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 씨가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강 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지난 9일 오후 10시 50분께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했다고 10일 밝혔다. 강 씨는 A 씨와 B 씨 등 자신의 촬영을 돕는 스태프 2명과 자신의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 씨를 성폭행하고 B 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소속사 직원, 스태프들과 회식을 한 뒤 자택에서 A 씨 등과 2차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조사됐다. A 씨 등은 당초 강 씨와 같은 소속사 직원으로 알려졌지만, 강 씨의 소속사 측은 A 씨 등이 외주 스태프라고 밝혔다. 앞서 A 씨는 같지난 9일 오후 9시 41분해 서울에 있는 친구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탤런트 강지환의 집에서 술을 마셨는데 지금 갇혀있다'며 경찰에 신고를 부탁했다. 

 

출처:화이트브라더스

A 씨 친구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강 씨 자택으로 출동해 강 씨와 A 씨 등을 분리한 뒤 A 씨 등으로부터 '잠을 자던 중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강 씨를 긴급체포했다. 강 씨는 경찰에서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며 '눈을 떠보니까 A 씨 등이 자고 있던 방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술에 취한 상태로 경찰에서 1차 조사를 받은 뒤 유치장에 입감됐다. 경찰은 이날 중으로 강 씨에 대한 2차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A 씨 등에 대한 피해자 조사는 이날 오전 마무리됐다. 2001년 뮤지컬 '록키 호러 픽쳐쇼'로 데뷔한 강 씨는 이후 영화 '영화는 영화다'(2008), '7급 공무원'(2009), '차형사'(2012) 등과 드라마 '꽃보다 아름다워'(2004), '경성스캔들'(2007), '쾌도 홍길동'(2008), '빅맨'(2014), '작은 신의 아이들'(2018)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2005년 MBC 연기대상 우수상을 시작으로 백상예술대상, 청룡영화상, 대종상영화제 등에서 수상 경력도 다수 있다. 강 씨는 이 밖에도 MBC TV '진짜 사나이 300' 등 예능까지 다양한 방송분야를 오가며 활동해 대중에게 익숙한 인물이다.

 

출처:조선생존기 제작발표회

강씨가 혐의로 긴급체포된 소식이 10일 알려지면서 그가 주연으로 출연 중인 TV조선 주말극 '조선생존기' 측이 이번 주 결방하기로 했다. TV조선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이번 주 '조선생존기'를 결방하고 재방송도 취소한다'라며 '향후 방송 여부는 제작사와 논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미정'이라고 밝혔다. 강지환 소속사이자 '조선생존기' 제작사인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아직 이번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정리 중인 상황이다. 현재 절반 방송한 '조선생존기'는 강지환이 거의 주연을 맡고있는 작품으로, 이번 사태에 따라 사실상 방송이 무기한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

배우 '강지환' 술에 취한 상태로 성폭행, 성추행 혐의로 긴급체포, 조선 생존기 무기한 결방?

피해자들 '경기도 광주 강씨 자택서 회식후 자다가 당했다' 신고
강씨, 1차 조사받고 유치장 입감…"술취해 기억 안 나'




 
MHN 포토
진현목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