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문화전시] 수능은 끝났어도, 역사는 잊지 말자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11.22 0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광교박물관, 12월 13일까지 수험생 대상 전시연계 프로그램 진행
▲ 수원시

[문화뉴스 MHN 김다슬 기자] 수원광교박물관이 수능을 마친 고3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한일역사 문제를 일깨워주는 전시연계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수원광교박물관은 3.1운동 100주년 기념 특별전시 ‘수상한 친절, 의도된 침략’ 해설을 통해 일제강점기 식민지배 정책과 한반도 침략에 관한 역사를 참여 학생들에게 알려줄 계획이라고 전했다.

학예연구사가 전시를 소개해 수험생들의 이해를 돕고 당시 시대상을 엿볼 수 있는 이미지를 활용한 ‘콜라주 텀블러 만들기’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관내 고등학교 3학년 단체가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12월 13일까지 수원광교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예약할 수 있다. 무료 프로그램이다.

교육은 오전과 오후에 한 번씩 진행된다. 자세한 일정은 수원광교박물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별전 ‘수상한 친절, 의도된 침략’에서는 故 사운 이종학 선생이 기증한 일제강점기 관련 유물 150여 점이 전시된다.

조선을 강제로 병합하고 이를 기념하는 총독부 관리들의 모습이 담긴 ‘병합기념 조선 사진첩’, 일본이 조선의 관습·제도·일상생활 등을 기록한 ‘관습조사보고서’, 일제 수탈 항구였던 ‘군산항’ 쌀 반출 사진, 경성제국대학·평양중학교 사진 등을 볼 수 있다.

-----

수원광교박물관, 12월 13일까지 수험생 대상 전시연계 프로그램 진행





 
 



 
MHN 포토
김다슬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