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하라 애도' 솔비, 악플러들 방관하는 사회와 제도 비판… "더 이상 동료 잃고 싶지 않아"
  • 이세빈 기자
  • 승인 2019.11.26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솔비, 故 구하라 애도하며 악플 문제에 대해 목소리 높여
악플로 인해 고통받는 사람들의 인권을 보호할 수 있는 개정의 필요성 강조
출처: 솔비 인스타그램 캡처
출처: 솔비 인스타그램 캡처

[문화뉴스 MHN 이세빈 기자] 가수 솔비가 故 구하라를 애도하며 악플 문제에 대한 목소리를 높였다. 

솔비는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10년 전과 지금,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고 변화될 수 없다는 게 참 비통합니다"라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많은 연예인들은 악플이란 범죄로 인한 고통을 빈번히 호소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피해자인 연예인들이 제대로 된 소리 한 번 내지 못하고 공격받는 현실을 꼬집으며 그러한 구조를 계속 방관해 온 많은 미디어와 포털사이트를 포함해 매체들을 지적했다. 

이어 "자신은 예술이라는 도구를 통해 피해자의 고통을 호소했지만 자신의 이야기는 너무도 약하다"며 악플로 인해 고통받는 사람들의 인권을 보호할 수 있는 개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더 이상 사랑하는 선배, 후배, 동료들을 잃고 싶지 않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마지막에는 "열정 있고 꿈 많았던 아름다웠던 설리, 구하라, 그리고 먼저 세상을 등졌던 다른 동료들을 위해 기도합니다"라는 추모의 글을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했다.

-----

'故 구하라 애도' 솔비, 악플러들 방관하는 사회와 제도 비판… "더 이상 동료 잃고 싶지 않아"

솔비, 故 구하라 애도하며 악플 문제에 대해 목소리 높여
악플로 인해 고통받는 사람들의 인권을 보호할 수 있는 개정의 필요성 강조

주요기사

관련기사


 
MHN 포토
이세빈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