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지하철서 '신종 코로나' 몰카 유튜버, 구속영장...일베 회원으로 알려져
  • 한진리 기자
  • 승인 2020.02.08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0일 부산 지하철서 '우한 폐렴' 몰카 소동
경찰 조사서 "유튜브에서 유명해지기 위해서 그랬다" 진술
출처: JTBC 뉴스 영상 캡처 ㅣ 부산 지하철서 '신종 코로나' 몰카 유튜버, 구속영장...일베 회원으로 알려져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일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몰카'를 찍어 유튜브에 올린 20대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8일 부산 북부경찰서는 지하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린 행세를 하는 '몰카' 동영상을 찍어 유튜브에 올린 A씨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4시 30분쯤 부산도시철도 3호선 남산정~숙등역 구간 전동차 안에서 "나는 우한에서 왔다. 폐렴이다. 모두 나에게서 떨어져라"고 소리쳐 승객들을 공포에 떨게 한 혐의를 받고있다.

지하철에서 내린 A 씨는 "저는 이제 정상인입니다. 아무도 내가 지하철에서 이상한 짓 한 줄 모를 거야"라고 말하며 비웃기도 해 네티즌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았다.

자신을 온라인커뮤니티 사이트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회원이라고 소개한 A 씨는 "유튜브에서 유명해지기 위해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사소한 장난에 대해서도 시민불안 등을 감안해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신종코로나와 관련한 가짜뉴스,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

부산 지하철서 '신종 코로나' 몰카 유튜버, 구속영장...일베 회원으로 알려져

지난달 30일 부산 지하철서 '우한 폐렴' 몰카 소동
경찰 조사서 "유튜브에서 유명해지기 위해서 그랬다" 진술




 
MHN 포토
한진리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