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결백' 드디어 공개, 시사회 현장 어땠나...배우들의 소감부터 캐스팅까지
  • 박지민 기자
  • 승인 2020.06.04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결백' 시사회, 감독이 직접 밝힌 영화제작 계기
배우들도 처음 만나본 '결백', 영화 '결백'의 감상평은?
출처: 문화뉴스 DB
출처: 문화뉴스 DB

[문화뉴스 MHN 박지민 기자] 4일 오후 2시 서울시 용산구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결백'의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영화를 연출한 박상현 감독을 비롯해 신혜선, 배종옥, 허준호, 홍경, 태항호 배우들이 참여한 '결백'의 시사회는 영화상영을 마친 직후 간담회를 가졌다. 

농가의 한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농약 막걸리 살인사건의 용의자가 된 엄마와 치매걸린 엄마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한 변호사 딸의 무죄 입증 추적극을 다룬 영화 '결백'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사태로 개봉이 두 차례 연기돼 더더욱 기다려진 작품이다. 이와 관련 박상현 감독은 "어려운 상황에 귀한 걸음 해줘 감사하고 처음 작품을 선보이는 자리인 만큼 떨린다"고 전했으며 "개봉이 두 차례 연기돼 마음이 무거웠고 이 자리를 가지게 돼 감사한 마음이 크다"고 덧붙였다.

출처: 문화뉴스 DB
출처: 문화뉴스 DB

이어 영화를 처음 접한 배우들의 소감 역시 이어졌다. 주인공 '안정인' 역을 맡은 배우 신혜선은 "큰 화면에 내 얼굴이 나오는 게 익숙치 않다. 브라운관은 조금씩 익숙해져 가지만 스크린관을 통해 보니 색달랐다"며 "모르는 분들과 첫 개봉에 함께 영화를 본다는 개념도 신선했다"고 전했다. '추인회' 역을 맡은 배우 허준호는 "영화를 보고 출연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나를 선택해준 분들께 감사하고 개인적으로 신혜선과 배종옥 두 주연 배우의 연기를 다른 분들도 놓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다"고 전했다. 이어 '안정수' 역을 맡은 배우 홍경은 "첫 작품에 좋은 선배 배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좋았고, 선배님들 사이에서 나도 연기하고 있다는 게 신기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출처: 문화뉴스 DB
출처: 문화뉴스 DB

작품의 소재에 대해서 박상현 감독은 "살인용의자로 몰린 치매를 앓고 있는 엄마와 가족을 등진 체 혼자 살아가는 변호사의 세팅으로 모녀의 이야기를 쓰던 중 독극물 살인사건을 기사로 접하며 모티브를 얻게 됐다"고 전했다. 또 "여성캐릭터가 주축이 된 추적극을 만들고 싶었고 다채로운 캐릭터의 에너지가 표현되며 장르적으로도 긴장감이 촘촘히 표현되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캐스팅과 관련해서는 "시나리오를 쓰는 도중 드라마 '비밀의 숲'을 통해 신혜선 배우를 보게 됐는데 감정과 연기템포, 딕션 등이 너무 좋았다. 이에 시나리오를 신혜선에게 가장 먼저 건넸고 신혜선과의 싱크로율을 생각하다가 '정인'의 엄마 '채화자' 역에 배종옥이 떠올랐다"고 전했다. 이어 배종옥 배우의 캐스팅에 관해 "배종옥 선배님이 지적인 역할을 많이 하셔서 걱정했는데 선배님 역시 연기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고 말하며 캐스팅에 수락해 함께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결백'은 오는 6월 10일 개봉한다.

------------------------------

영화 '결백' 드디어 공개, 시사회 현장 어땠나...배우들의 소감부터 캐스팅까지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결백' 시사회, 감독이 직접 밝힌 영화제작 계기
배우들도 처음 만나본 '결백', 영화 '결백'의 감상평은?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