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 첫 투약 시도
  • 송진영 기자
  • 승인 2020.07.02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길리어드사이언스 제작, 본래 목적은 에볼라바이러스 치료제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인정
치료제 비용 국가 전액 부담

[문화뉴스 MHN 송진영 기자] 코로나19 치료제로 렘데시비르가 국내에서 환자 두명에게 처음으로 투약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환자 2명에 대한 사용 신청이 있었다. 심의를 거쳐서 오늘 렘데시비르가 제공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렘데시비르'/사진 제공=연합뉴스
'렘데시비르'/사진 제공=연합뉴스

 

렘데시비르는 미국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미국 국립보건원 미국 국립보건원(NIH) 등은 지난 5월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환자의 회복 기간을 단축하고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는 임상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은 렘데시비르 제작사인 길리어드사이언스로부터 이번 달까지 무상공급 물량을 우선 확보하고 다음 달부터 협상을 통한 구매를 할 계획이다.

하지만 무상공급 기간 이후에도 환자가 지불해야할 비용은 없다. 코로나19는 1급 감염병으로 지정돼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모든 치료비용을 국가가 부담한다.

렘데시비르의 투약 대상은 폐렴을 앓으면서 산소치료를 받고 있고 증상이 발생한 뒤 10일이 지나지 않은 환자로 제한된다.

투약은 5일간 10㎖ 주사약 6병이 원칙이지만 필요한 경우 투약 기간을 5일 더 연장할 수 있다.

코로나19 치료제로 지정된 렘데시비르가 국내 코로나 여파를 잠재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 첫 투약 시도

미국 길리어드사이언스 제작, 본래 목적은 에볼라바이러스 치료제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인정
치료제 비용 국가 전액 부담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