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 세계] 관광산업 활성화 위한 각국의 여행 보조금 정책들
  • 최도식 기자
  • 승인 2020.08.0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로 인한 경제 직격탄 최소화하기 위한 세계 각국의 노력
보조금 정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역차별, 코로나 재유행 우려
이탈리아 대표적인 휴양지 베니스

[문화뉴스 MHN 최도식 기자] 코로나로 각국의 관광산업이 침체된 가운데 자국의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각종 여행 지원금 정책들이 나오고 있다.

지난달 이탈리아에서는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저소득층에게 휴가비를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연 소득 4만유로, 한화로 약 5천 443만원 미만인 가구에 최대 500유로(약 68만원)의 여름휴가 보너스를 지급할 예정이다.

지원금을 신청받은 가구는 이탈리아 내 숙박지 등에서 80%를 사용할 수 있으며, 나머지 20%는 세금 혜택이다.

이탈리아 시칠리아섬은 여행객을 모셔오기 위해 최근 여행 바우처 사업에 7천500만 유로를 투입하기로 했다. 여행 바우처는 숙박, 가이드 투어, 박물관 입장권 등으로 교환할 수 있는 상품권이다.

이와 유사한 정책이 아이슬란드, 대만, 태국에서 시행 중이다.

키프로스의 해안절벽

심지어 지중해의 섬나라 키프로스공화국은 자국을 방문한 관광객이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게 될 경우 여행 경비를 지원해주겠다고 밝혔다. 키프로스는 관광산업이 GDP의 15%를 차지할 정도로 관광업에 대한 의존율이 높은 국가이다.

일본은 지난 22일부터 1조3천500억엔(약 15조원)을 투입해 자국내 관광 지원 캠페인 사업인 '고투 트래블'(Go To Travel)을 벌이고 있다.

각국이 여행 산업 활성화를 위해 세금을 쏟아붓는 이유가 있다.

세계여행관광협회(WTTC)에 따르면 만일 올해 여행객이 작년 대비 절반 감소하면 1억2천100만개의 일자리와 3조4천 달러 규모 매출이 사라질 것으로 전망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로 올해 세계적으로 해외 여행객이 60% 감소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 하반기에 코로나 2차 파도가 발생하면 여행객은 80%까지 감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상황에서 세계 각국의 여행 보조금 정책은 다가올 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보조금 정책이 대중들에게 무조건적인 지지를 받고 있지는 않다. 여행을 떠나는 계층이 제한되어있기 때문에 대부분의 보조금 정책들이 역차별을 낳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또 하반기에 다시 불어올 코로나 쇼크에 부채질을 하는 격이 될 수 있다는 부정적인 관측도 나오고 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

[MHN 세계] 관광산업 활성화 위한 각국의 여행 보조금 정책들

코로나로 인한 경제 직격탄 최소화하기 위한 세계 각국의 노력
보조금 정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역차별, 코로나 재유행 우려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