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세계의 명화] 스티븐 스필버그의 라이언 일병 구하기
  • 윤다연 기자
  • 승인 2020.08.01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1일 토요일 밤 10시 40분 방영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톰 행크스, 에드워드 번즈, 톰 시즈모어, 빈 디젤, 맷 데이먼 출연
라이언 일병 구하기 포스터 / 사진 제공 : 앰블린 엔터테인먼트 뮤투얼 필름 컴퍼니
라이언 일병 구하기 포스터 / 사진 제공 : 앰블린 엔터테인먼트 뮤투얼 필름 컴퍼니

[문화뉴스 MHN 윤다연 기자] 1일 방송하는 EBS '세계의 명화'에서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영화 '라이언 일병 구하기'를 방영한다.

톰 행크스, 에드워드 번즈, 톰 시즈모어, 빈 디젤, 맷 데이먼 등이 출연하며 1998년 미국 작품으로 15세 관람가 등급이다. 

배경은 1944년 6월 6일 노르망디 해변이다. 영화에서 밀러 대위(톰 행크스 분)와 중대원들은 지옥을 방불케 하는 사투 끝에 해안을 점령하는 데 성공한다. 하지만 아군도 엄청난 사상자가 발생했고, 이들 중에는 라이언 가문의 세 형제도 포함되어 있었다. 막내인 제임스 라이언 일병(맷 데이먼 분)도 적진 한가운데 투입되어 생사를 알 수 없는 상황. 이 보고를 들은 미육군참모총장 조지 마샬 장군은 라이언 일병을 반드시 구출해서 세 아들을 잃은 어머니 품으로 돌려보내라는 특명을 내린다. 이 임무를 맡은 밀러 대위는 일곱 명의 대원들을 이끌고 적진 한가운데로 깊숙이 침투한다. 한 명의 대원을 살리기 위해 여덟 명의 대원들이 희생을 감수해야 할지도 모르는 아이러니한 상황 속에서도 밀러 대위는 대원들을 다독이며 라이언 일병의 소재 파악에 나서고, 천신만고 끝에 그를 찾아내는 데 성공한다. 하지만 라이언 일병은 동료들과 함께 다리를 사수해야 하며, 동료들을 버리고 혼자만 살겠다고 이탈할 수는 없다고 완강히 거절한다. 

제목과 동일하게 라이언 일병을 구하기 위한 임무를 맡으면서 이야기가 전개된다.

영화의 실질적인 주인공인 밀러 대위는 ‘OCS에서 만든 인조인간’이라는 그의 별명에서 알 수 있듯, 전쟁터에서 항상 침착함과 냉정함을 유지하는 군인으로서 가장 최적화된 리더의 자질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단 1명을 구하기 위해 사지로 내몰리는 8명’이라는 억울한 임무에서도 그의 부하들은 밀러의 지시에 따라 움직인다. 하지만 밀러 대위가 수전증에 시달리는 손을 부하들에게 감추는 이유는 자신이 부하들의 생과 사를 가를 수 있는 지휘관이자 전쟁의 공포를 누구보다 잘 아는 병사이기 때문이다. 자신의 과거를 궁금해하는 부하들에게 자신이 평범한 교사였다는 과거를 드러내면서까지 부하들을 설득해서 라이언 일병 구하기를 강행하는 그의 모습에서 죽음을 담보로 하는 전쟁터의 논리가 얼마나 모순된 것인지 일깨워준다.

영화의 배경이 되는 노르망디 상륙작전은 2차 대전의 성패를 가른 사상 최대의 상륙작전이다. 극 중 초반에 묘사되는 약 30분간의 오마하 해변 상륙 씬은 다큐멘터리를 방불케 하는 압도적인 현실감으로 관객들을 정신을 혼미하게 했는데, 실제로 국내 개봉 당시 참혹한 장면에서 관객들이 구토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했다. 카메라를 들고 뛰어다니며 찍은 핸드헬드 기법에 첨단 컴퓨터 그래픽 효과가 더해진 결과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연출가의 상상력만으로 만들어진 장면이 아니라 로버트 카파와 같은 전설적인 종군기자의 당시 기록사진을 거의 그대로 묘사한 덕분이기도 하다. 할리우드에서의 전쟁 영화(전투신)는 '라이언 일병 구하기'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고 할 정도로 이 영화가 미친 영향은 크다.

한편 영화는 8월 1일 토요일 밤 10시 40분에 EBS에서 관람할 수 있다. 

--

[EBS 세계의 명화] 스티븐 스필버그의 라이언 일병 구하기

8월 1일 토요일 밤 10시 40분 방영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톰 행크스, 에드워드 번즈, 톰 시즈모어, 빈 디젤, 맷 데이먼 출연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