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바로티 김호중, 과거 불법도박 의혹에 '잘못을 인정, 진심으로 사과'
  • 선수빈 기자
  • 승인 2020.08.1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호중, 불법도박 논란... 팬카페에 '제가 한 행동에 대해서 잘못을 인정'
'같은 실수 반복 안 할 것, 성실히 살겠다' 카페에 직접 사과글 게시
전 매니저와 금전 시비, 병역, 전 여자친구 폭행설 등 논란
출처: 김호중 인스타그램
트바로티 김호중, 과거 불법도박 의혹에 '잘못을 인정, 진심으로 사과'

 

[문화뉴스 MHN 선수빈 기자] 최근 각종 논란에 휩싸인 가수 김호중이 진정되나 싶었으나 과거 불법 도박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또 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그러나 김호중은 이를 인정하고 19일 공식 팬카페에 글을 올려 "어떠한 이유에서든 제가 한 행동에 대해서 잘못을 인정하고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추후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저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팬분들이 있는 만큼 더욱더 성실하게 노력하며 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호중의 전 매니저가 운영하는 팬 카페에서는 김호중이 과거 불법 도박을 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에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8일 김호중이 전 매니저 지인의 권유로 불법 사이트에서 3만∼5만원 사이 베팅을 했다며 "처음에는 불법인 걸 몰랐고 이후 알면서도 몇 차례 더 한 것은 맞다"라고 전했다.

또"금액을 떠나 잘못을 인정한다.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라며 사과했다. 그러나 김호중이 전 매니저와 금전 시비, 병역 문제, 전 여자친구 폭행설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데 이어 불법 도박 문제까지 드러나자 그에 대한 비판 여론도 고개를 들고 있다.

이날 KBS 시청자권익센터 시청자 청원 게시판에는 김호중이 KBS에 출연할 수 없도록 해달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인은 KBS가 코로나19, 수재 등으로 전 국민이 피해를 보고 있는 가운데 KBS 아레나홀에서 김호중이 팬미팅을 열도록 방치했다고 주장했다. 김호중은 지난 14∼16일 사흘간 6회에 걸쳐 이곳에서 첫 단독 팬미팅을 열었다. 청원인은 이어 김호중과 관련된 여러 논란을 열거하며 KBS 측에 "모든 의혹이 정리될 때까지 (김호중의) 무기한 출연 정지"를 요구했다.

이 청원은 이날 오후 2시까지 약 780건의 동의를 받았지만, 김호중을 지지하는 청원도 잇달아 올라오며 해당 게시판에서는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

트바로티 김호중, 과거 불법도박 의혹에 '잘못을 인정, 진심으로 사과'
김호중, 불법도박 논란... 팬카페에 '제가 한 행동에 대해서 잘못을 인정'
'같은 실수 반복 안 할 것, 성실히 살겠다' 카페에 직접 사과글 게시
전 매니저와 금전 시비, 병역, 전 여자친구 폭행설 등 논란
 





 
 



 
MHN 포토
선수빈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